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촌 공공사업으로 땅 투자 의혹, 주민 반발
입력 2019.12.17 (07:37) 수정 2019.12.17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의 한 문화복지센터 예정지가 사업관계자들의 땅과 맞붙은 외곽으로 변경됐습니다.

공공사업이 지가를 올리는 데 악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사천의 4개 마을 주민들이 문화복지센터 예정지가 주민 접근이 불편한 외곽으로 바뀌었다며 항의합니다.

["다시 하라! 다시 하라!"]

문화복지센터는 추진위원회가 사업 계획과 터를 정하면 59억여 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주민주도형 사업입니다.

접근성을 감안해 애초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추진됐는데, 갑자기 사업 추진위 관계자들의 땅이 맞붙은 곳으로 바뀌었다고 주민들은 주장합니다.

[정국정/경남 사천시 사남면 주민 : "면사무소 가까이가 아닌 더 먼 곳으로 갔다는 사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추진위원들 땅 옆에 했다는 사실, 일부 몇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사용되는 게 아니냐."]

최근 매입된 3천 4백여㎡ 규모의 터입니다.

터 바로 옆에 현직 추진위원장의 땅이 있고 주변에 전 추진위원장의 땅과 건물, 매입된 터 안에는 사업을 추진했던 전 면장의 땅 일부가 포함됐습니다.

땅 가치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추진위 측은 사유지 매입이 어려워 교육청 소유 땅을 산 것뿐이라고 해명합니다.

[오점식/사천 사남면 농촌활성화사업 위원장 : "교육청에서 이 땅 계획이 없다는 걸 확인하고 진행한 겁니다. 처음에 저는 안 하려 했습니다. 제 땅이 옆에 있으니까. 사유지를 살 수 없다는 결론이 났기 때문에..."]

사천시는 절차상 하자가 없다며 오는 19일 시행계획을 고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농촌 공공사업으로 땅 투자 의혹, 주민 반발
    • 입력 2019-12-17 07:39:04
    • 수정2019-12-17 08:10:36
    뉴스광장
[앵커]

지역의 한 문화복지센터 예정지가 사업관계자들의 땅과 맞붙은 외곽으로 변경됐습니다.

공공사업이 지가를 올리는 데 악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사천의 4개 마을 주민들이 문화복지센터 예정지가 주민 접근이 불편한 외곽으로 바뀌었다며 항의합니다.

["다시 하라! 다시 하라!"]

문화복지센터는 추진위원회가 사업 계획과 터를 정하면 59억여 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주민주도형 사업입니다.

접근성을 감안해 애초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추진됐는데, 갑자기 사업 추진위 관계자들의 땅이 맞붙은 곳으로 바뀌었다고 주민들은 주장합니다.

[정국정/경남 사천시 사남면 주민 : "면사무소 가까이가 아닌 더 먼 곳으로 갔다는 사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추진위원들 땅 옆에 했다는 사실, 일부 몇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사용되는 게 아니냐."]

최근 매입된 3천 4백여㎡ 규모의 터입니다.

터 바로 옆에 현직 추진위원장의 땅이 있고 주변에 전 추진위원장의 땅과 건물, 매입된 터 안에는 사업을 추진했던 전 면장의 땅 일부가 포함됐습니다.

땅 가치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추진위 측은 사유지 매입이 어려워 교육청 소유 땅을 산 것뿐이라고 해명합니다.

[오점식/사천 사남면 농촌활성화사업 위원장 : "교육청에서 이 땅 계획이 없다는 걸 확인하고 진행한 겁니다. 처음에 저는 안 하려 했습니다. 제 땅이 옆에 있으니까. 사유지를 살 수 없다는 결론이 났기 때문에..."]

사천시는 절차상 하자가 없다며 오는 19일 시행계획을 고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