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동결…국내선은 인하
입력 2019.12.17 (08:49) 수정 2019.12.17 (08:55) 경제
다음 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 붙는 유류할증료가 동결됩니다.

항공업계는 내년 1월 국제선 항공권 유류할증료가 편도 기준 최고 3만 4천800원으로 이달과 같은 3단계가 적용된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운행구간에 따라 최저 4천800원부터 최고 3만 4천800원까지, 아시아나항공은 최저 4천800원에서 최고 2만 9천600원의 유류할증료를 각각 부과할 예정입니다.

다음 달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3단계가 그대로 적용되지만 환율 변동으로 실제 적용 금액은 편도 4천400원에서 3천300원으로 내려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동결…국내선은 인하
    • 입력 2019-12-17 08:49:11
    • 수정2019-12-17 08:55:04
    경제
다음 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 붙는 유류할증료가 동결됩니다.

항공업계는 내년 1월 국제선 항공권 유류할증료가 편도 기준 최고 3만 4천800원으로 이달과 같은 3단계가 적용된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운행구간에 따라 최저 4천800원부터 최고 3만 4천800원까지, 아시아나항공은 최저 4천800원에서 최고 2만 9천600원의 유류할증료를 각각 부과할 예정입니다.

다음 달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3단계가 그대로 적용되지만 환율 변동으로 실제 적용 금액은 편도 4천400원에서 3천300원으로 내려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