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첼로티, EPL 에버턴행 ‘초읽기’…“영국서 막바지 협상 중”
입력 2019.12.17 (10:06) 수정 2019.12.17 (10:07) 연합뉴스
카를로 안첼로티(60·이탈리아) 감독의 다음 행선지가 잉글랜드 프로축구(EPL) 에버턴으로 굳어지고 있다.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는 17일(한국시간) "에버턴과 안첼로티 감독이 계약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안첼로티 감독은 이미 영국에 도착해 에버턴과 막바지 협상 중"이라면서 "에버턴은 19일 열리는 레스터시티와 카라바오컵 8강전을 앞두고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구체적인 시점까지 언급했다.

이에 대해 에버턴 구단은 성명을 내고 "최대한 빨리 새 감독과 계약을 체결하겠다는 게 우리의 기본 입장이며 여러 감독을 물망에 올려놓고 있다"면서도 안첼로티 감독 내정설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안첼로티 감독은 유벤투스, AC밀란,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내로라하는 빅클럽들을 이끌고 수많은 우승컵을 수집한 명장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최다 우승(3회) 타이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몸담았던 이탈리아 나폴리에서는 정규리그에서의 부진으로 1년 6개월 만에 경질됐다.

에버턴은 성적 부진에 마르코 시우바 전임 감독을 경질하고 덩컨 퍼거슨 코치의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순위는 강등권 최상단의 18위 사우샘프턴(승점 15)보다 2계단 높은 16위(승점 18)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안첼로티, EPL 에버턴행 ‘초읽기’…“영국서 막바지 협상 중”
    • 입력 2019-12-17 10:06:41
    • 수정2019-12-17 10:07:22
    연합뉴스
카를로 안첼로티(60·이탈리아) 감독의 다음 행선지가 잉글랜드 프로축구(EPL) 에버턴으로 굳어지고 있다.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는 17일(한국시간) "에버턴과 안첼로티 감독이 계약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안첼로티 감독은 이미 영국에 도착해 에버턴과 막바지 협상 중"이라면서 "에버턴은 19일 열리는 레스터시티와 카라바오컵 8강전을 앞두고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구체적인 시점까지 언급했다.

이에 대해 에버턴 구단은 성명을 내고 "최대한 빨리 새 감독과 계약을 체결하겠다는 게 우리의 기본 입장이며 여러 감독을 물망에 올려놓고 있다"면서도 안첼로티 감독 내정설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안첼로티 감독은 유벤투스, AC밀란,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내로라하는 빅클럽들을 이끌고 수많은 우승컵을 수집한 명장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최다 우승(3회) 타이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몸담았던 이탈리아 나폴리에서는 정규리그에서의 부진으로 1년 6개월 만에 경질됐다.

에버턴은 성적 부진에 마르코 시우바 전임 감독을 경질하고 덩컨 퍼거슨 코치의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순위는 강등권 최상단의 18위 사우샘프턴(승점 15)보다 2계단 높은 16위(승점 18)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