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춘재 살인사건’
경찰, 이춘재 신상공개…사건 명칭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
입력 2019.12.17 (10:18) 수정 2019.12.17 (11:24) 사회
경찰은 화성 일대에서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이춘재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건 명칭도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으로 변경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17일) 브리핑에서 "이춘재가 자백한 14건의 살인사건 중 DNA가 확인된 5건 외에 DNA가 확인되지 않은 9건의 살인과 9건의 성폭행(미수 포함)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보고 추가 입건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춘재의 신상정보 공개와 관련해 "이미 알려진 부분을 왜 공개하느냐고 할 수도 있지만, 경찰에서는 지금까지 한 번도 신상을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면서 "이에따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그의 이름과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춘재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있어 얼굴 공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화성지역 주민들이 사건의 명칭 변경을 요구해 왔고, 화성시의회가 사건명 변경 요청서를 접수함에 따라 사건 명칭을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성시의회는 지난달 28일 본회의에서 "경찰과 언론사는 지역 전체에 부정적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해 경찰과 언론에 발송했습니다.
  • 경찰, 이춘재 신상공개…사건 명칭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
    • 입력 2019-12-17 10:18:14
    • 수정2019-12-17 11:24:21
    사회
경찰은 화성 일대에서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이춘재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건 명칭도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으로 변경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17일) 브리핑에서 "이춘재가 자백한 14건의 살인사건 중 DNA가 확인된 5건 외에 DNA가 확인되지 않은 9건의 살인과 9건의 성폭행(미수 포함)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보고 추가 입건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춘재의 신상정보 공개와 관련해 "이미 알려진 부분을 왜 공개하느냐고 할 수도 있지만, 경찰에서는 지금까지 한 번도 신상을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면서 "이에따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그의 이름과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춘재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있어 얼굴 공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화성지역 주민들이 사건의 명칭 변경을 요구해 왔고, 화성시의회가 사건명 변경 요청서를 접수함에 따라 사건 명칭을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화성시의회는 지난달 28일 본회의에서 "경찰과 언론사는 지역 전체에 부정적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해 경찰과 언론에 발송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