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안철수계 “패스트트랙 강행처리는 폭거…대타협의 정치 촉구”
입력 2019.12.17 (10:19) 수정 2019.12.17 (10:23) 정치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6명은 신속처리안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등의 처리와 관련해 "여야 모두에게 힘과 감정이 아닌 이성과 상생에 기반한 대타협의 정치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6명은 오늘(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과 주변 야당의 비합법 짬짜미 기구인 '4+1에 의한 공직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강행처리는 의회민주주의 정신과 절차를 부정하는 폭거"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들은 "집권 여당은 개혁을 빙자해 당리당략에 의한 결과의 정치만을 추구하고 과정으로서의 정치를 철저하게 무시하고 있다"며 "군사독재정권도 함부로 날치기나 다수의 힘으로 처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책임 있는 제1야당으로서 자유한국당도 대안을 갖고 협상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금이라도 여야합의 없는 법안의 상정과 처리를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계 “패스트트랙 강행처리는 폭거…대타협의 정치 촉구”
    • 입력 2019-12-17 10:19:03
    • 수정2019-12-17 10:23:48
    정치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6명은 신속처리안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등의 처리와 관련해 "여야 모두에게 힘과 감정이 아닌 이성과 상생에 기반한 대타협의 정치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6명은 오늘(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과 주변 야당의 비합법 짬짜미 기구인 '4+1에 의한 공직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강행처리는 의회민주주의 정신과 절차를 부정하는 폭거"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들은 "집권 여당은 개혁을 빙자해 당리당략에 의한 결과의 정치만을 추구하고 과정으로서의 정치를 철저하게 무시하고 있다"며 "군사독재정권도 함부로 날치기나 다수의 힘으로 처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책임 있는 제1야당으로서 자유한국당도 대안을 갖고 협상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금이라도 여야합의 없는 법안의 상정과 처리를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