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일본차 '두 자릿수 번호판' 꼼수 대책 마련
입력 2019.12.17 (10:33) 수정 2019.12.17 (10:35) 뉴스광장(광주)

  일본차 판매 업체들이 신규 차에 두 자릿수 번호판을 부착하는 꼼수 영업을 한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국토부는 두 자릿수 번호판을 받기 위해 차의 규격과는 다른 크기의 번호판 규격을 적어



서류를 조작하는 것은 고시위반이라며 각 자치단체에 관리·감독을 강화하라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또 봉인도 안 된 번호판을 달고 운행하는 것 또한 불법이라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국토부, 일본차 '두 자릿수 번호판' 꼼수 대책 마련
    • 입력 2019-12-17 10:33:24
    • 수정2019-12-17 10:35:02
    뉴스광장(광주)

  일본차 판매 업체들이 신규 차에 두 자릿수 번호판을 부착하는 꼼수 영업을 한다는 KBS 보도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국토부는 두 자릿수 번호판을 받기 위해 차의 규격과는 다른 크기의 번호판 규격을 적어



서류를 조작하는 것은 고시위반이라며 각 자치단체에 관리·감독을 강화하라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또 봉인도 안 된 번호판을 달고 운행하는 것 또한 불법이라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