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인니 토착어 홍보 위한 ‘소리 지르기 대회’
입력 2019.12.17 (10:52) 수정 2019.12.17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민족 국가로 수많은 지방 언어가 공존하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토착 언어를 알리기 위한 재미난 대회가 열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마이크를 손에 쥔 여성들이 맹렬한 말투로 무대를 휘어잡습니다.

수도 자카르타의 한 마을에서 주부들이 주로 참가하는 일명 '주부 소리 지르기 대회'가 열린 건데요.

인도네시아에서 비교적 억양이 센 지역 언어인 베타위어를 구사하며 말솜씨를 뽐내는 대회로 이런 명칭이 붙었다고 합니다.

소리만 크게 지른다고 해서 상을 주는 게 아닙니다.

제한시간 5분 안에 사전에 정한 주제에 따른 사회·경제적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말해야 하는데요.

욕하거나 삿대질을 하면 실격이고, 그 해결책이 합리적이고 타당한지를 심사해 우승자를 가린다고 하네요.
  • [지구촌 Talk] 인니 토착어 홍보 위한 ‘소리 지르기 대회’
    • 입력 2019-12-17 10:56:58
    • 수정2019-12-17 11:03:40
    지구촌뉴스
[앵커]

다민족 국가로 수많은 지방 언어가 공존하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토착 언어를 알리기 위한 재미난 대회가 열렸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마이크를 손에 쥔 여성들이 맹렬한 말투로 무대를 휘어잡습니다.

수도 자카르타의 한 마을에서 주부들이 주로 참가하는 일명 '주부 소리 지르기 대회'가 열린 건데요.

인도네시아에서 비교적 억양이 센 지역 언어인 베타위어를 구사하며 말솜씨를 뽐내는 대회로 이런 명칭이 붙었다고 합니다.

소리만 크게 지른다고 해서 상을 주는 게 아닙니다.

제한시간 5분 안에 사전에 정한 주제에 따른 사회·경제적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말해야 하는데요.

욕하거나 삿대질을 하면 실격이고, 그 해결책이 합리적이고 타당한지를 심사해 우승자를 가린다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