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멕시코 ‘3D 프린팅 주택 단지’ 조성
입력 2019.12.17 (10:54) 수정 2019.12.17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멕시코 남동부 타바스코주에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 주택 단지가 건설되고 있다는 소식이 화제를 모았습니다.

[리포트]

대형 3D 프린터로 단 24시간 만에 '찍어낸' 집입니다.

미국의 3D 프린터 개발 스타트업과 사회적 기업이 함께 건설 중인 주택 단지 일부로, 3D 프린팅을 마친 집 두 채가 완성된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주택 1채를 짓는 데 드는 비용은 약 4,000달러 수준인데, 가난한 사람들에게 싸고 안전한 주택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를 담아 기부금으로 건설된다고 합니다.

업체 측은 멕시코 주정부가 기부한 땅에 내년까지 총 50채를 지어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 주택 단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지구촌 Talk] 멕시코 ‘3D 프린팅 주택 단지’ 조성
    • 입력 2019-12-17 10:56:58
    • 수정2019-12-17 11:02:37
    지구촌뉴스
[앵커]

멕시코 남동부 타바스코주에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 주택 단지가 건설되고 있다는 소식이 화제를 모았습니다.

[리포트]

대형 3D 프린터로 단 24시간 만에 '찍어낸' 집입니다.

미국의 3D 프린터 개발 스타트업과 사회적 기업이 함께 건설 중인 주택 단지 일부로, 3D 프린팅을 마친 집 두 채가 완성된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주택 1채를 짓는 데 드는 비용은 약 4,000달러 수준인데, 가난한 사람들에게 싸고 안전한 주택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를 담아 기부금으로 건설된다고 합니다.

업체 측은 멕시코 주정부가 기부한 땅에 내년까지 총 50채를 지어 세계 최초의 3D 프린팅 주택 단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