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靑 ‘수도권 2채 이상 참모, 1채 빼고 처분’ 권고
입력 2019.12.17 (11:0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시세가 3년간 평균 40% 올랐다"

최근 경실련이 내놓은 조사 결과입니다.

따가운 비판이 일자 청와대가 자체 권고안을 내놓았습니다.

수도권 등 투기과열지구에 2채 이상 집을 가진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는 겁니다.

시기를 못 박진 않았지만 시한은 6개월 정도로 본다며 내년 3월 정기 재산신고 때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청와대 1급 이상 공직자 중 2채 이상 가진 사람은 18명, 이번 권고에 해당되는 다주택자는 11명입니다.

이호승 경제수석은 물론 김조원 민정수석도 해당됩니다.

청와대는 어디까지나 권고라면서도 비서관 임용 시 잣대가 될 것으로 본다, 다른 부처에도 파급이 미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보여주기식 뒷북 대책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청와대가 밝힌 11명이 가진 부동산은 3년 동안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씩 올랐습니다.

최근 김의겸 전 대변인은 서울 흑석동의 상가건물을 팔아 1년 5개월 만에 8억 원이 넘는 차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자막뉴스] 靑 ‘수도권 2채 이상 참모, 1채 빼고 처분’ 권고
    • 입력 2019-12-17 11:03:43
    자막뉴스
"청와대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시세가 3년간 평균 40% 올랐다"

최근 경실련이 내놓은 조사 결과입니다.

따가운 비판이 일자 청와대가 자체 권고안을 내놓았습니다.

수도권 등 투기과열지구에 2채 이상 집을 가진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는 겁니다.

시기를 못 박진 않았지만 시한은 6개월 정도로 본다며 내년 3월 정기 재산신고 때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청와대 1급 이상 공직자 중 2채 이상 가진 사람은 18명, 이번 권고에 해당되는 다주택자는 11명입니다.

이호승 경제수석은 물론 김조원 민정수석도 해당됩니다.

청와대는 어디까지나 권고라면서도 비서관 임용 시 잣대가 될 것으로 본다, 다른 부처에도 파급이 미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보여주기식 뒷북 대책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청와대가 밝힌 11명이 가진 부동산은 3년 동안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씩 올랐습니다.

최근 김의겸 전 대변인은 서울 흑석동의 상가건물을 팔아 1년 5개월 만에 8억 원이 넘는 차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