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홀 설치 60대, 굴착기 깔려 숨져
입력 2019.12.17 (11:11) 수정 2019.12.17 (11:12) 창원
어제(16일) 오전 11시 반쯤
밀양시 부북면의 한 마을 주변에서
배수로 맨홀 설치 작업을 하던 60살 이 모 씨가
갑자기 쓰러진 굴착기에 깔려 숨졌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이 씨 등 3명이
배수로 설치 공사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굴착기가 옮기고 있던 콘크리트 무게를
견디지 못해 쓰러진 것으로 보고
동료 작업자와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맨홀 설치 60대, 굴착기 깔려 숨져
    • 입력 2019-12-17 11:11:57
    • 수정2019-12-17 11:12:10
    창원
어제(16일) 오전 11시 반쯤
밀양시 부북면의 한 마을 주변에서
배수로 맨홀 설치 작업을 하던 60살 이 모 씨가
갑자기 쓰러진 굴착기에 깔려 숨졌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이 씨 등 3명이
배수로 설치 공사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굴착기가 옮기고 있던 콘크리트 무게를
견디지 못해 쓰러진 것으로 보고
동료 작업자와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