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패스트트랙’ 법안 마무리
한국당 “전·현직 당 지도자급, 전략지역 출마해 달라”
입력 2019.12.17 (12:25) 수정 2019.12.17 (14:06) 정치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에서 전·현직 당 대표를 비롯해 당에서 지도자급 위치에 있는 정치인은 전략적 거점 지역에 출마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소속인 전희경 의원은 오늘(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대표를 지냈거나 당의 지도자적 위치에 있었던 큰 정치인은 당과 협의하여 전략적 거점지역에 출마해 이번 총선을 이끌어 주실 것을 권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총선기획단 회의 결과를 전했습니다.

총선기획단 이진복 총괄팀장은 이와 관련해 "언론에서 쓰는 말 중에 험지에 나가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사지에 나가라는 말과 똑같아 모양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노력하면 당선 가능한 지역, 인근 선거구까지 영향을 주기 위한 곳을 전략 지역이라고 평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이런 내용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검토해서 진행할 것"이라며 현재 지도부의 거취와 관련해서도 "지도부에서 판단할 수 있고, 전부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은 또 내년 총선에서 여성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여성 후보에게 최대 30%의 경선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은 총선 경선에서 여성 후보자의 경우 만 59세 이하 신인에게는 30%, 만 60세 이상 신인에게는 2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인이 아닌 모든 여성 후보자에게는 나이와 관계없이 최소 10% 이상의 가산점을 부여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만 44세 이하 여성은 20∼50%의 청년 가산점을 적용합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총선 출마로 중도 사퇴하는 광역·기초 단체장은 30%, 광역·기초 의원은 10% 감산점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진복 총괄팀장은 "기초단체장 등의 경우 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지자체가 경비를 부담해야 하는 데 그로 인해 생기는 비용이 5억에 달한다"며 "국민 혈세를 선거 때문에 자꾸 쓰는 것은 옳지 않아 이런 부분을 지양하기 위해 감점이란 고육지책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전·현직 당 지도자급, 전략지역 출마해 달라”
    • 입력 2019-12-17 12:25:04
    • 수정2019-12-17 14:06:10
    정치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에서 전·현직 당 대표를 비롯해 당에서 지도자급 위치에 있는 정치인은 전략적 거점 지역에 출마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소속인 전희경 의원은 오늘(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대표를 지냈거나 당의 지도자적 위치에 있었던 큰 정치인은 당과 협의하여 전략적 거점지역에 출마해 이번 총선을 이끌어 주실 것을 권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총선기획단 회의 결과를 전했습니다.

총선기획단 이진복 총괄팀장은 이와 관련해 "언론에서 쓰는 말 중에 험지에 나가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사지에 나가라는 말과 똑같아 모양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노력하면 당선 가능한 지역, 인근 선거구까지 영향을 주기 위한 곳을 전략 지역이라고 평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이런 내용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검토해서 진행할 것"이라며 현재 지도부의 거취와 관련해서도 "지도부에서 판단할 수 있고, 전부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당은 또 내년 총선에서 여성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여성 후보에게 최대 30%의 경선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은 총선 경선에서 여성 후보자의 경우 만 59세 이하 신인에게는 30%, 만 60세 이상 신인에게는 2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인이 아닌 모든 여성 후보자에게는 나이와 관계없이 최소 10% 이상의 가산점을 부여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만 44세 이하 여성은 20∼50%의 청년 가산점을 적용합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총선 출마로 중도 사퇴하는 광역·기초 단체장은 30%, 광역·기초 의원은 10% 감산점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진복 총괄팀장은 "기초단체장 등의 경우 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지자체가 경비를 부담해야 하는 데 그로 인해 생기는 비용이 5억에 달한다"며 "국민 혈세를 선거 때문에 자꾸 쓰는 것은 옳지 않아 이런 부분을 지양하기 위해 감점이란 고육지책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