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실련, “5대 그룹 토지자산 23년간 61조원 증가…6배 늘어”
입력 2019.12.17 (13:16) 수정 2019.12.17 (13:22) 경제
현대차·롯데·삼성·SK·LG 등 5대 그룹이 보유한 토지자산이 1995년 이후 23년간 61조 원가량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오늘(17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벌 기업들이 부동산 개발과 임대업 등 비생산적인 경제활동에 몰두하고 있는데도 정부는 이를 내버려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은 노태우 정부부터 문재인 정부 사이에 일부 공개된 5대 그룹 보유 토지 자료와 공시된 사업보고서, 정보공개청구 자료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발표 내용을 보면 현대차·롯데·삼성·SK·LG 5대 그룹이 소유한 토지자산은 장부가액 기준 1995년 12조 3천억 원에서 2018년 73조 2천억 원으로 약 61조 원 증가해, 23년 만에 약 6배 늘어났습니다.

2018년 말 기준 장부가액 기준 토지자산이 가장 많은 그룹은 현대차그룹(24조 7천억 원)이었고, 이어 롯데그룹(17조 9천억 원), 삼성그룹(14조 원), SK그룹(10조 4천억 원), LG그룹(6조 2천억 원) 순이었습니다.

1995년부터 2018년까지 토지자산 증가 폭도 현대차그룹이 22조 5천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롯데 16조 5천억 원, 삼성 10조 3천억 원, SK 8조 5천억 원, LG 3조 원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실련은 "노태우 정부와 김영삼 정부는 재벌 기업들이 보유한 토지자료를 조사해 공개했고,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기에도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에 따라 건설교통부에서 관련 자료를 공개했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공개하지 않기 시작했으며 문재인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 땅값이 2천조 원 폭등한 상황에서 재벌 기업들은 부동산 투기의 핵심"이라며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공공재인 토지를 이윤 추구 수단으로 이용하는 반칙행위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불로소득 환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자산 5조 원 이상의 공시대상 기업집단에 대해서는 보유 부동산 목록의 주소, 면적, 장부가액, 공시지가 등을 의무적으로 공시하게 하고, 일정 규모 이상 법인의 연도별 보유 토지 및 비업무용 토지 현황, 세금 납부 실적을 상시 공개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실련, “5대 그룹 토지자산 23년간 61조원 증가…6배 늘어”
    • 입력 2019-12-17 13:16:20
    • 수정2019-12-17 13:22:46
    경제
현대차·롯데·삼성·SK·LG 등 5대 그룹이 보유한 토지자산이 1995년 이후 23년간 61조 원가량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오늘(17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벌 기업들이 부동산 개발과 임대업 등 비생산적인 경제활동에 몰두하고 있는데도 정부는 이를 내버려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실련은 노태우 정부부터 문재인 정부 사이에 일부 공개된 5대 그룹 보유 토지 자료와 공시된 사업보고서, 정보공개청구 자료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발표 내용을 보면 현대차·롯데·삼성·SK·LG 5대 그룹이 소유한 토지자산은 장부가액 기준 1995년 12조 3천억 원에서 2018년 73조 2천억 원으로 약 61조 원 증가해, 23년 만에 약 6배 늘어났습니다.

2018년 말 기준 장부가액 기준 토지자산이 가장 많은 그룹은 현대차그룹(24조 7천억 원)이었고, 이어 롯데그룹(17조 9천억 원), 삼성그룹(14조 원), SK그룹(10조 4천억 원), LG그룹(6조 2천억 원) 순이었습니다.

1995년부터 2018년까지 토지자산 증가 폭도 현대차그룹이 22조 5천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롯데 16조 5천억 원, 삼성 10조 3천억 원, SK 8조 5천억 원, LG 3조 원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실련은 "노태우 정부와 김영삼 정부는 재벌 기업들이 보유한 토지자료를 조사해 공개했고,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기에도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에 따라 건설교통부에서 관련 자료를 공개했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공개하지 않기 시작했으며 문재인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 땅값이 2천조 원 폭등한 상황에서 재벌 기업들은 부동산 투기의 핵심"이라며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공공재인 토지를 이윤 추구 수단으로 이용하는 반칙행위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불로소득 환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자산 5조 원 이상의 공시대상 기업집단에 대해서는 보유 부동산 목록의 주소, 면적, 장부가액, 공시지가 등을 의무적으로 공시하게 하고, 일정 규모 이상 법인의 연도별 보유 토지 및 비업무용 토지 현황, 세금 납부 실적을 상시 공개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