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이 뭐기에…오신환 “해체 선언해야”, 유승민 “국회 무법천지 원인”
입력 2019.12.17 (14:05) 취재K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가 오늘(17일) "4+1 협의체는 개혁 연대가 아니라 이권연대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이 먼저 해체를 선언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4+1 협의체에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창당을 준비 중인 대안신당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여야 교섭단체 협의가 사실상 멈춰 서면서 여당은 내년도 예산안 통과와 신속처리법안, 패스트트랙 단일안 마련을 4+1을 통해서 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탈당을 준비하는 비당권파는 이 협의체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교섭단체 협상을 통한 합의처리라는 원칙을 짓밟고, 뒷골목에서 '기생 정당'을 불러모아 작당을 벌이다 국회를 아비규환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막장으로 가는 국회 파행을 정상화할 의지가 있다면, 4+1부터 공식적으로 해산하고 다른 교섭단체에 협상을 제안하는 것이 순리"라고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의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 원안 상정을 검토한다는 데 대해서도 "4+1 내부 균열이 벌어지자 갑작스럽게 주장한 것"이라며 "원안 표결 운운하며 분위기를 잡다가, 결국 4+1 협의에서 이득을 극대화하기 위해 술수를 부리는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문희상 의장, 4+1 사실상 방치…국회 '무법천지' 된 원인"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은 어제(16일) 보수 시위대 국회 난입에 대해 "4월 패스트트랙을 시작할 때의 불법 사보임부터 최근 4+1이라는 법적 근거 없는 모임에서 모든 것을 좌지우지한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유 의원은 오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새로운 보수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비전회의에서 "어제 국회에서 일부 정당과 관계되는 시민들이 와서 국회를 거의 사실상 무법천지로 만드는 일이 있었다"면서 "이 문제는 4월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해 최근의 예산안 통과, 4+1이라는 법적 근거도 없는 모임에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다 보니 이런 일이 발생한 원인을 제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이 4+1 협의체 가동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유 의원은 "날치기는 날치기대로 자행하고 국회 폭력도 막지 못하는 국회의장의 두 가지 무능과 책임에 대해 통렬하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습니다.

선거법 개정에 대해서는 "4+1이 밀실에서 야합과 뒷거래를 하다가 자기들끼리 이익이 상충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4월에 무리하게 (패스트트랙 법안을) 제출했던 사람들이 이제 스스로 원안을 부정하고 눈앞의 이익을 보면서, 자기들에게 더 유리한 국회의원 배지를 하나라도 더 차지해 보려 하는 추악한 모습을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원흉이 민주당이고, 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부끄럽게도 바른미래당 중 일부 의원들이 가담했다"며 "이분들은 국민께서 반드시 총선에서 심판해주셔야 한다. 이런 분들이 국회에서 퇴출돼야 국회가 정상화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근육 보수', 민주당 재집권 들러리 될 뿐"

'새로운 보수당'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은 보수 시위대의 국회 난입을 "'근육 보수'의 폭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 의원은 같은 회의에서 "국회가 폭력과 욕설을 자행하는 과격한 '근육 보수'에 유린당했다"며 "폭력을 자행하는 '근육 보수'는 무능한 민주당의 재집권 들러리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보수의 영혼은 폭력이 아니라 비폭력"이라며 "'폭력 보수'를 보수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신사적이고 품격 있는 보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4+1이 뭐기에…오신환 “해체 선언해야”, 유승민 “국회 무법천지 원인”
    • 입력 2019-12-17 14:05:11
    취재K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가 오늘(17일) "4+1 협의체는 개혁 연대가 아니라 이권연대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이 먼저 해체를 선언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4+1 협의체에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창당을 준비 중인 대안신당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여야 교섭단체 협의가 사실상 멈춰 서면서 여당은 내년도 예산안 통과와 신속처리법안, 패스트트랙 단일안 마련을 4+1을 통해서 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탈당을 준비하는 비당권파는 이 협의체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교섭단체 협상을 통한 합의처리라는 원칙을 짓밟고, 뒷골목에서 '기생 정당'을 불러모아 작당을 벌이다 국회를 아비규환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막장으로 가는 국회 파행을 정상화할 의지가 있다면, 4+1부터 공식적으로 해산하고 다른 교섭단체에 협상을 제안하는 것이 순리"라고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의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 원안 상정을 검토한다는 데 대해서도 "4+1 내부 균열이 벌어지자 갑작스럽게 주장한 것"이라며 "원안 표결 운운하며 분위기를 잡다가, 결국 4+1 협의에서 이득을 극대화하기 위해 술수를 부리는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문희상 의장, 4+1 사실상 방치…국회 '무법천지' 된 원인"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은 어제(16일) 보수 시위대 국회 난입에 대해 "4월 패스트트랙을 시작할 때의 불법 사보임부터 최근 4+1이라는 법적 근거 없는 모임에서 모든 것을 좌지우지한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유 의원은 오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새로운 보수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비전회의에서 "어제 국회에서 일부 정당과 관계되는 시민들이 와서 국회를 거의 사실상 무법천지로 만드는 일이 있었다"면서 "이 문제는 4월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해 최근의 예산안 통과, 4+1이라는 법적 근거도 없는 모임에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다 보니 이런 일이 발생한 원인을 제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이 4+1 협의체 가동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유 의원은 "날치기는 날치기대로 자행하고 국회 폭력도 막지 못하는 국회의장의 두 가지 무능과 책임에 대해 통렬하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습니다.

선거법 개정에 대해서는 "4+1이 밀실에서 야합과 뒷거래를 하다가 자기들끼리 이익이 상충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4월에 무리하게 (패스트트랙 법안을) 제출했던 사람들이 이제 스스로 원안을 부정하고 눈앞의 이익을 보면서, 자기들에게 더 유리한 국회의원 배지를 하나라도 더 차지해 보려 하는 추악한 모습을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원흉이 민주당이고, 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부끄럽게도 바른미래당 중 일부 의원들이 가담했다"며 "이분들은 국민께서 반드시 총선에서 심판해주셔야 한다. 이런 분들이 국회에서 퇴출돼야 국회가 정상화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근육 보수', 민주당 재집권 들러리 될 뿐"

'새로운 보수당'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은 보수 시위대의 국회 난입을 "'근육 보수'의 폭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 의원은 같은 회의에서 "국회가 폭력과 욕설을 자행하는 과격한 '근육 보수'에 유린당했다"며 "폭력을 자행하는 '근육 보수'는 무능한 민주당의 재집권 들러리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보수의 영혼은 폭력이 아니라 비폭력"이라며 "'폭력 보수'를 보수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신사적이고 품격 있는 보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