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이틀째 국회 집회…출입통제에 황교안 ‘국회 밖으로’
입력 2019.12.17 (17:09) 취재K
자유한국당이 오늘(17일) 국회 경내에서 이틀째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연 뒤, 국회의 외부인 출입통제로 정문 밖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오늘 오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30분 정도 1차 집회를 열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의 공통점은 좌파 독재로 가는 것"이라며 "좌파 독재를 반드시 목숨 걸고 앞장서서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는 "욕할 가치도 없다. 왜 여러분들의 입을 더럽히시느냐"라며 "자유한국당은 잊지 않고 문희상을 끌어내릴 것"이라고 거친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선거법이 개정되면) 지역구에서 많이 당선될 경우 연동형 비례 의석을 한 석도 가질 수 없다. (후보) 숫자가 적은 군소 정당들이어야만 비례대표를 가질 수 있다"며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안신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등 사라져야 할 사람들이 계속해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겠다는 밥그릇 싸움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시위 참석자들은 '공수처법 결사반대', '선거법 반대'라고 쓰인 손팻말과 태극기를 들고 패스트트랙 법안 반대 구호를 외쳤습니다.

의원들은 국회 본관 앞 계단의 규탄대회를 마치고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500m를 걸어나가 시위대와 합류했습니다.


국회 출입통제…"경내 외부인 참석 집회 원천 금지"

보수성향 시위대 난입으로 국회 본관 출입문이 봉쇄되고 국회 기물 곳곳이 망가진 어제(16일)와 달리, 오늘은 오전부터 경찰 4천 명이 국회 주위에 배치돼 출입을 통제했습니다.

직원 신분증이나 출입 허가증을 경찰에게 제시한 뒤에야 국회 출입이 가능했습니다.

국회사무처는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앞으로 국회 경내에서 외부인이 참가하는 집회를 원천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사무처는 "관행상 국회의원과 보좌진이 참여하는 정당 행사는 의정활동 보장 차원에서 진행됐지만, 어제 외부인 수천 명이 경내로 들어와 본관 진입을 시도하고 국회 기물을 손괴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관계 법령을 엄정 적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회의사당 100m 내 집회는 불법입니다.

"국회·정부가 집회 시위 자유 막아…있을 수 없는 일"

황교안 대표는 국회 출입통제가 부당하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규탄대회 직전 기자들에게 "이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를 철저히 막고 있다. 국회가 정당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이런 반민주를 반드시 극복해 자유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 한국당, 이틀째 국회 집회…출입통제에 황교안 ‘국회 밖으로’
    • 입력 2019-12-17 17:09:37
    취재K
자유한국당이 오늘(17일) 국회 경내에서 이틀째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연 뒤, 국회의 외부인 출입통제로 정문 밖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오늘 오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30분 정도 1차 집회를 열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의 공통점은 좌파 독재로 가는 것"이라며 "좌파 독재를 반드시 목숨 걸고 앞장서서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는 "욕할 가치도 없다. 왜 여러분들의 입을 더럽히시느냐"라며 "자유한국당은 잊지 않고 문희상을 끌어내릴 것"이라고 거친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선거법이 개정되면) 지역구에서 많이 당선될 경우 연동형 비례 의석을 한 석도 가질 수 없다. (후보) 숫자가 적은 군소 정당들이어야만 비례대표를 가질 수 있다"며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안신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등 사라져야 할 사람들이 계속해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겠다는 밥그릇 싸움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시위 참석자들은 '공수처법 결사반대', '선거법 반대'라고 쓰인 손팻말과 태극기를 들고 패스트트랙 법안 반대 구호를 외쳤습니다.

의원들은 국회 본관 앞 계단의 규탄대회를 마치고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500m를 걸어나가 시위대와 합류했습니다.


국회 출입통제…"경내 외부인 참석 집회 원천 금지"

보수성향 시위대 난입으로 국회 본관 출입문이 봉쇄되고 국회 기물 곳곳이 망가진 어제(16일)와 달리, 오늘은 오전부터 경찰 4천 명이 국회 주위에 배치돼 출입을 통제했습니다.

직원 신분증이나 출입 허가증을 경찰에게 제시한 뒤에야 국회 출입이 가능했습니다.

국회사무처는 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앞으로 국회 경내에서 외부인이 참가하는 집회를 원천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사무처는 "관행상 국회의원과 보좌진이 참여하는 정당 행사는 의정활동 보장 차원에서 진행됐지만, 어제 외부인 수천 명이 경내로 들어와 본관 진입을 시도하고 국회 기물을 손괴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관계 법령을 엄정 적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회의사당 100m 내 집회는 불법입니다.

"국회·정부가 집회 시위 자유 막아…있을 수 없는 일"

황교안 대표는 국회 출입통제가 부당하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규탄대회 직전 기자들에게 "이 정부가 집회 시위의 자유를 철저히 막고 있다. 국회가 정당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이런 반민주를 반드시 극복해 자유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