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경전철 노조 18일부터 준법투쟁…운행지연 예상
입력 2019.12.17 (17:27) 수정 2019.12.17 (17:44) 사회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산하 용인경전철지부가 임금체계 정상화와 안전운행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18일부터 준법투쟁에 나서기로 해 운행지연 등 승객들의 불편이 우려됩니다.

용인경전철지부는 17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5월 단체협약을 시작한 이후 사측인 네오트랜스와 합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측의 진전된 제시안이 없었다"면서 "내일부터 임금협상 타결 시까지 준법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9년 임단협에서 정규직 채용, 합의 없이 시행된 탄력근로제 폐지,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한 정액 인상, 본사와 차별적인 후생 복지 개선 등을 사측에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경력에 상관없이 사용자 마음대로 임금을 결정하는 임금체계를 개편하고, 자녀 학자금 지원·성과금·휴가비·명절 상여금 등 네오트랜스 본사와 차별적인 후생 복지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노조와 네오트랜스는 36차례에 걸친 본교섭·실무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지난 9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도 입장차가 너무 커 조정안 제시가 어렵다며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98.5%의 찬성을 받아 쟁의행위 돌입을 결정했습니다.

용인경전철지부측은 "네오트랜스의 입장변화가 없다면 30일부터 31일까지 경고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용인시민의 불편이 있을 수 있지만, 보다 안전한 용인경전철을 만들기 위한 노조의 선택인 만큼 시민들의 지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용인경전철지부는 올 1월 29일 설립됐으며, 용인경전철 직원 188명 가운데 비정규직을 뺀 143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습니다.

용인경전철의 준법투쟁 예고에 대해 용인시는 "용인경전철의 경우 무인자동 운전방식으로 평소와 다름없이 운행될 것"이라며 "만일 승객 운송에 차질이 생기면 경전철 경유 6개 노선버스의 배차 간격을 줄이고, 출·퇴근 시간에 택시 영업을 집중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용인경전철 노조 18일부터 준법투쟁…운행지연 예상
    • 입력 2019-12-17 17:27:02
    • 수정2019-12-17 17:44:52
    사회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산하 용인경전철지부가 임금체계 정상화와 안전운행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18일부터 준법투쟁에 나서기로 해 운행지연 등 승객들의 불편이 우려됩니다.

용인경전철지부는 17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5월 단체협약을 시작한 이후 사측인 네오트랜스와 합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사측의 진전된 제시안이 없었다"면서 "내일부터 임금협상 타결 시까지 준법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019년 임단협에서 정규직 채용, 합의 없이 시행된 탄력근로제 폐지,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한 정액 인상, 본사와 차별적인 후생 복지 개선 등을 사측에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경력에 상관없이 사용자 마음대로 임금을 결정하는 임금체계를 개편하고, 자녀 학자금 지원·성과금·휴가비·명절 상여금 등 네오트랜스 본사와 차별적인 후생 복지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노조와 네오트랜스는 36차례에 걸친 본교섭·실무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지난 9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도 입장차가 너무 커 조정안 제시가 어렵다며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노조는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98.5%의 찬성을 받아 쟁의행위 돌입을 결정했습니다.

용인경전철지부측은 "네오트랜스의 입장변화가 없다면 30일부터 31일까지 경고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용인시민의 불편이 있을 수 있지만, 보다 안전한 용인경전철을 만들기 위한 노조의 선택인 만큼 시민들의 지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용인경전철지부는 올 1월 29일 설립됐으며, 용인경전철 직원 188명 가운데 비정규직을 뺀 143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습니다.

용인경전철의 준법투쟁 예고에 대해 용인시는 "용인경전철의 경우 무인자동 운전방식으로 평소와 다름없이 운행될 것"이라며 "만일 승객 운송에 차질이 생기면 경전철 경유 6개 노선버스의 배차 간격을 줄이고, 출·퇴근 시간에 택시 영업을 집중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