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타임 헤드라인]
입력 2019.12.17 (18:00) 수정 2019.12.17 (18:04)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시가격 추가 인상…시세의 최대 80%까지

정부가 내년부터 아파트 공시가격을 추가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시세 9억 원 이상 아파트가 주 대상인데, 고가 주택 보유자나 다주택자의 세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민 72% “다주택자 보유세 강화에 찬성”

서울시민의 72%는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하는 것으로 서울시의 시민 인식 조사에서 나타났습니다. 내년에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우려도 여전했습니다.

가구당 빚 8천만 원…빚 증가율이 더 높다

올해 가구당 부채가 8천만 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가 가계금융복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부동산 구입 등의 영향으로 소득보다 빚 증가율이 여전히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1인 가구 급증…“정책 변화 시급”

최근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가 더 급격히 늘면서 이들의 소비 문화를 겨냥한 기업들의 대처도 발빠르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주택과 복지 등 정부 정책도 바뀔 필요가 시급한데요, 포인트 경제에서 자세히 짚어봅니다.
  • [경제타임 헤드라인]
    • 입력 2019-12-17 18:01:55
    • 수정2019-12-17 18:04:25
    통합뉴스룸ET
공시가격 추가 인상…시세의 최대 80%까지

정부가 내년부터 아파트 공시가격을 추가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시세 9억 원 이상 아파트가 주 대상인데, 고가 주택 보유자나 다주택자의 세금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민 72% “다주택자 보유세 강화에 찬성”

서울시민의 72%는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하는 것으로 서울시의 시민 인식 조사에서 나타났습니다. 내년에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우려도 여전했습니다.

가구당 빚 8천만 원…빚 증가율이 더 높다

올해 가구당 부채가 8천만 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가 가계금융복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부동산 구입 등의 영향으로 소득보다 빚 증가율이 여전히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1인 가구 급증…“정책 변화 시급”

최근 나 혼자 사는 1인 가구가 더 급격히 늘면서 이들의 소비 문화를 겨냥한 기업들의 대처도 발빠르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주택과 복지 등 정부 정책도 바뀔 필요가 시급한데요, 포인트 경제에서 자세히 짚어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