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장병 허드렛일…자활 일자리로 해결
입력 2019.12.17 (21:32) 수정 2019.12.17 (23:4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 주변에는
정부 지원만으로는
생계를 꾸려나가기 어려운
취약 계층이 적지 않은데요.
일터를 마련해 자립을 돕는
자활센터가 군부대와
손을 잡았습니다.
장병들의 허드렛일을 줄이고,
일할 기회까지 주어져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길금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군부대 취사장 안에서
냉방기 청소가 한창입니다.

부품을 하나하나 해체한 뒤,
구석구석에 낀 먼지를 씻어내자
금세 새것처럼 말끔해집니다.

가지를 치는 손놀림도
분주합니다

그동안 장병들이 해오던
부대 안 '허드렛일'을
4, 50대 중장년층들이
대신하고 있습니다.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취약 계층에겐 좋은 기회입니다.

[인터뷰]
권대현/군부대 일자리 참여자
"암 수술을 하고 나서 재활 중이었는데 취업도 안 되고. 같이 일을 할 수 있다는 기쁨, 그리고 내가 무슨 일을 찾아서 할 수 있다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장병들 역시
본연의 임무와 역할에
더 집중할 수 있어
반기고 있습니다.


하근수/육군 35사단 상사
"세밀한 부분들, 저희가 하지 못하는 부분들을 외부 업체에서 하다 보니까 장병들의 전투력이나 복지에 더 기여하는 것 같습니다."


전북광역자활센터가
육군 35사단과 손을 잡고
전국에서 처음 선보인
군부대 일자리는 40여 개.

국방부 지원을 받아
다른 부대로 사업을 넓혀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승철/전북광역자활센터장
"자활사업 일자리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입니다. 새로운 일자리 시장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그 시장을 발굴하는 것이 공공자원을 연계한 일자리 사업입니다."


전북광역자활센터는
취약 계층의 자립을 돕는
청소와 세차 등 다양한 일자리 사업에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함께 참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길금희입니다.
  • 군 장병 허드렛일…자활 일자리로 해결
    • 입력 2019-12-17 21:32:07
    • 수정2019-12-17 23:47:21
    뉴스9(전주)
[앵커멘트]
우리 주변에는
정부 지원만으로는
생계를 꾸려나가기 어려운
취약 계층이 적지 않은데요.
일터를 마련해 자립을 돕는
자활센터가 군부대와
손을 잡았습니다.
장병들의 허드렛일을 줄이고,
일할 기회까지 주어져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길금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군부대 취사장 안에서
냉방기 청소가 한창입니다.

부품을 하나하나 해체한 뒤,
구석구석에 낀 먼지를 씻어내자
금세 새것처럼 말끔해집니다.

가지를 치는 손놀림도
분주합니다

그동안 장병들이 해오던
부대 안 '허드렛일'을
4, 50대 중장년층들이
대신하고 있습니다.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은
취약 계층에겐 좋은 기회입니다.

[인터뷰]
권대현/군부대 일자리 참여자
"암 수술을 하고 나서 재활 중이었는데 취업도 안 되고. 같이 일을 할 수 있다는 기쁨, 그리고 내가 무슨 일을 찾아서 할 수 있다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장병들 역시
본연의 임무와 역할에
더 집중할 수 있어
반기고 있습니다.


하근수/육군 35사단 상사
"세밀한 부분들, 저희가 하지 못하는 부분들을 외부 업체에서 하다 보니까 장병들의 전투력이나 복지에 더 기여하는 것 같습니다."


전북광역자활센터가
육군 35사단과 손을 잡고
전국에서 처음 선보인
군부대 일자리는 40여 개.

국방부 지원을 받아
다른 부대로 사업을 넓혀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승철/전북광역자활센터장
"자활사업 일자리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입니다. 새로운 일자리 시장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그 시장을 발굴하는 것이 공공자원을 연계한 일자리 사업입니다."


전북광역자활센터는
취약 계층의 자립을 돕는
청소와 세차 등 다양한 일자리 사업에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함께 참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길금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