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차 '두자리 번호판' 꼼수...누리꾼 갑론을박
입력 2019.12.17 (22:06) 수정 2019.12.18 (00:2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본차 업체들이
새 차를 팔기 위해
'두 자리 번호판'을 제공하는
꼼수 영업을 했다는
KBS 보도에 대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한창입니다.

불매운동 와중에
꼭 일본차를 구입해야 하냐는
비판이 지배적이지만,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는
소수의견도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자리 번호판을 받으려고
규격에 맞지 않은
짧은 번호판을 억지로 덧대고,
봉인도 하지 않고 운행하는 등
꼼수 영업을 한 일본차 업체들...

누리꾼들 사이에선
불매운동 시기에
일본차를 사는 사람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다시금 일었습니다.

일본차가 교통법규를 어기면
무조건 신고하자고 하고,
심지어 한 커뮤니티에는
실제 일본차의 위법행위를
직접 신고한 뒤 인증한 게시글도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일본차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미는 건
앞뒤가 맞지 않고,
어떤 차를 사든지 개인의 자유라는
댓글도 보입니다.

시민들의 의견도
엇갈립니다.

[인터뷰]신성기/ 전북 순창군 
"이제는 일본 상품을 좋아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해요. 버릇도 고쳐줘야 하고. 그렇게 해야지. 지금까지 혐한이네 뭐네 해가지고 별 짓을 다 하고."

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인터뷰]박제혁/ 경기도 안성시 
"개인의 소비의사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이걸 꼭 해야 한다 그건 옳지 않다고 보고요. 그냥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7월부터 자동차와 의류 등
산업 전반에 걸쳐 확산되어 온
일본 제품 불매운동...
두 자리 번호판을 위한
일본차 업체들의 꼼수 영업이
불매운동 논란에 다시금
불을 지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일본차 '두자리 번호판' 꼼수...누리꾼 갑론을박
    • 입력 2019-12-17 22:06:03
    • 수정2019-12-18 00:21:13
    뉴스9(광주)
[앵커멘트]
일본차 업체들이
새 차를 팔기 위해
'두 자리 번호판'을 제공하는
꼼수 영업을 했다는
KBS 보도에 대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한창입니다.

불매운동 와중에
꼭 일본차를 구입해야 하냐는
비판이 지배적이지만,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는
소수의견도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자리 번호판을 받으려고
규격에 맞지 않은
짧은 번호판을 억지로 덧대고,
봉인도 하지 않고 운행하는 등
꼼수 영업을 한 일본차 업체들...

누리꾼들 사이에선
불매운동 시기에
일본차를 사는 사람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다시금 일었습니다.

일본차가 교통법규를 어기면
무조건 신고하자고 하고,
심지어 한 커뮤니티에는
실제 일본차의 위법행위를
직접 신고한 뒤 인증한 게시글도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일본차에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미는 건
앞뒤가 맞지 않고,
어떤 차를 사든지 개인의 자유라는
댓글도 보입니다.

시민들의 의견도
엇갈립니다.

[인터뷰]신성기/ 전북 순창군 
"이제는 일본 상품을 좋아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해요. 버릇도 고쳐줘야 하고. 그렇게 해야지. 지금까지 혐한이네 뭐네 해가지고 별 짓을 다 하고."

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인터뷰]박제혁/ 경기도 안성시 
"개인의 소비의사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이걸 꼭 해야 한다 그건 옳지 않다고 보고요. 그냥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7월부터 자동차와 의류 등
산업 전반에 걸쳐 확산되어 온
일본 제품 불매운동...
두 자리 번호판을 위한
일본차 업체들의 꼼수 영업이
불매운동 논란에 다시금
불을 지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