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진객 남해안 대구 돌아왔다
입력 2019.12.17 (23:53) 수정 2019.12.18 (10:02)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겨울 바다의
진객으로 불리는 대구가
남해안에 다시 찾아왔습니다.

아직은
어획량이 많지 않지만,
어부들은
이달 말 바다 수온이 더 떨어지면
풍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새벽 겨울 찬 바람을 뚫고
거친 바다로 나서는 작은 어선들.

쉼없이 달려온 후
그물을 끌어올립니다.

그물 안에는
어른 다리만 한 대구들이 펄떡입니다.

대구는
알을 낳기 위해
초겨울 북쪽 찬 바다에서
남해안으로 회귀합니다.

겨울 별미인 대구는
이달 중순부터 내년 2월까지
거제 앞바다에서 잡힙니다.

하지만 아직은 어획량이
많지 않습니다.

현재 거제 앞바다의 수온은 약 15도,

어민들은
이달 말 수온이 내려가면
더 많이 잡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용호/대구잡이 어선 선장
"날씨가 조금 더 추워지고 적정 수온이 되면 대구가 많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갓 잡아 올린
대구 300여 마리가 오른 경매 시장.

한 푼이라도 싸게 사기 위한
치열한 눈치작전이 벌어집니다.

길이 약 60cm 성어 한 마리가
3만 원에서 5만 원 정도에 팔려나갑니다.

대구는 저지방 고단백의
인기 어종이지만,
갈수록 어획량이 줄고 있어
해마다 치어를 대규모로
방류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윤영원/경남 거제시 수산행정담당
"경남도에서도 치어 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거제시에서도 수정란 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입니다."

거제 외포항에서는
이번 주말
'대구 수산물 축제'가 열립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 겨울 진객 남해안 대구 돌아왔다
    • 입력 2019-12-17 23:53:54
    • 수정2019-12-18 10:02:18
    뉴스9(창원)
[앵커멘트]
겨울 바다의
진객으로 불리는 대구가
남해안에 다시 찾아왔습니다.

아직은
어획량이 많지 않지만,
어부들은
이달 말 바다 수온이 더 떨어지면
풍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새벽 겨울 찬 바람을 뚫고
거친 바다로 나서는 작은 어선들.

쉼없이 달려온 후
그물을 끌어올립니다.

그물 안에는
어른 다리만 한 대구들이 펄떡입니다.

대구는
알을 낳기 위해
초겨울 북쪽 찬 바다에서
남해안으로 회귀합니다.

겨울 별미인 대구는
이달 중순부터 내년 2월까지
거제 앞바다에서 잡힙니다.

하지만 아직은 어획량이
많지 않습니다.

현재 거제 앞바다의 수온은 약 15도,

어민들은
이달 말 수온이 내려가면
더 많이 잡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용호/대구잡이 어선 선장
"날씨가 조금 더 추워지고 적정 수온이 되면 대구가 많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갓 잡아 올린
대구 300여 마리가 오른 경매 시장.

한 푼이라도 싸게 사기 위한
치열한 눈치작전이 벌어집니다.

길이 약 60cm 성어 한 마리가
3만 원에서 5만 원 정도에 팔려나갑니다.

대구는 저지방 고단백의
인기 어종이지만,
갈수록 어획량이 줄고 있어
해마다 치어를 대규모로
방류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윤영원/경남 거제시 수산행정담당
"경남도에서도 치어 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거제시에서도 수정란 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입니다."

거제 외포항에서는
이번 주말
'대구 수산물 축제'가 열립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