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컨테이너 사고, 당번도 조작해 미숙련공 투입
입력 2019.12.17 (19:10) 수정 2019.12.18 (10:00)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15일 부산 신항에서 일하던 20대 노동자가 컨테이너에 치여 숨졌는데요,

 사고를 조사하다 보니 이 컨테이너를 움직이던 노동자가 미숙련공이었는데, 근무 일지까지 조작해가며 무리하게 투입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신항 5부두입니다. 지난 일요일(15일) 아침, 컨테이너 검수를 하던 20대 노동자가 컨테이너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 컨테이너를 옮기는 장비는 고용된 지 6개월밖에 안 된 다른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몰았습니다.

 이 부두의 안전 수칙에는 숙련된 운전기사와 함께 120시간 동안 해당 장비의 조작법 등을 배우게 돼 있습니다.

 또 전문가의 기능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장비를 혼자 몰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 당시 이 장비는 이런 기준에 모두 미달한 운전기사 혼자 작동하고 있었습니다.

 부두 관계자[녹취]
 "한 100시간 가까이 승무를 했으니까 어느 정도는 됐다고 생각하고, 작업이 여유가 있을 때 복잡한 상황은 아니니까 2시간 정도는 (혼자) 태워도 되지 않을까 판단을 했던 것 같아요."

 장비를 몰 때 입력해야 하는 사번과 비밀번호는 작업반장 걸 대신 사용했습니다.

 배차표에 적힌 작업자와 실제 운전한 사람이 달랐지만, 감독해야 하는 원청업체는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부두 관계자[녹취]
 "배차표를 받아서 저희 관리 현장 실무자들이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거죠. 매번 저희들이 기준은 세웠지만, 사실은 매번 확인할 수는 없잖아요."

 경찰과 부산지방노동청은 이번 사고의 과실이 누구에게 있었는지와, 원청과 하청업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컨테이너 사고, 당번도 조작해 미숙련공 투입
    • 입력 2019-12-18 01:03:37
    • 수정2019-12-18 10:00:48
    뉴스9(부산)
[앵커멘트]

  지난 15일 부산 신항에서 일하던 20대 노동자가 컨테이너에 치여 숨졌는데요,

 사고를 조사하다 보니 이 컨테이너를 움직이던 노동자가 미숙련공이었는데, 근무 일지까지 조작해가며 무리하게 투입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신항 5부두입니다. 지난 일요일(15일) 아침, 컨테이너 검수를 하던 20대 노동자가 컨테이너에 치여 숨졌습니다.

 이 컨테이너를 옮기는 장비는 고용된 지 6개월밖에 안 된 다른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몰았습니다.

 이 부두의 안전 수칙에는 숙련된 운전기사와 함께 120시간 동안 해당 장비의 조작법 등을 배우게 돼 있습니다.

 또 전문가의 기능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장비를 혼자 몰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 당시 이 장비는 이런 기준에 모두 미달한 운전기사 혼자 작동하고 있었습니다.

 부두 관계자[녹취]
 "한 100시간 가까이 승무를 했으니까 어느 정도는 됐다고 생각하고, 작업이 여유가 있을 때 복잡한 상황은 아니니까 2시간 정도는 (혼자) 태워도 되지 않을까 판단을 했던 것 같아요."

 장비를 몰 때 입력해야 하는 사번과 비밀번호는 작업반장 걸 대신 사용했습니다.

 배차표에 적힌 작업자와 실제 운전한 사람이 달랐지만, 감독해야 하는 원청업체는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부두 관계자[녹취]
 "배차표를 받아서 저희 관리 현장 실무자들이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거죠. 매번 저희들이 기준은 세웠지만, 사실은 매번 확인할 수는 없잖아요."

 경찰과 부산지방노동청은 이번 사고의 과실이 누구에게 있었는지와, 원청과 하청업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