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시작
입력 2019.12.17 (18:30) 수정 2019.12.18 (10:0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21대 총선의 지역구 예비후보자 등록이 오늘(17일)부터 부산에서도 시작됐습니다.

 예비후보등록자들은 제한된 범위에서나마 선거운동에 뛰어들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년 총선에 뜻을 둔 예비후보자들이 오전 일찍부터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았습니다. 가족관계 증명서 등 피선거권에 관한 각종 증명서와 기탁금 300만 원을 납부하고 예비후보자로 등록하기 위해서입니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와 현수막을 설치할 수 있고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가 가능합니다.

 어깨띠 같은 표지물을 착용할 수 있고, 전화로 직접 지지도 호소할 수 있습니다.

 홍보물도 한 종류에 한해 발송이 가능합니다. 후원회 설립도 가능하고, 1억 5천만 원까지 후원금도 모금할 수 있습니다.

 황성민/[인터뷰]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과장
 "예비후보자들은 제한적 범위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여전히 기부행위나 상대방 비방 등은 선거법에 저촉될 수 있기 때문에 유념해야 합니다."

 정치신인들은 첫날부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시장 등을 누비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박성현/예비후보자 [인터뷰]
" 오늘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주민들께 소외된 동래를 벗어나자고... "

 예비후보자 등록은 내년 3월 25일까지 가능하며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까지 운동할 수 있습니다.

 김미애/예비후보자 [인터뷰]
 "오늘 첫 예비후보 등록을 한 이유는 열심히 뛰겠다는 마음으로..."

 예비후보 등록 첫날, 부산 18개 지역구에서는 모두 39명의 예비후보자들이 등록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시작
    • 입력 2019-12-18 01:06:33
    • 수정2019-12-18 10:07:10
    뉴스9(부산)
[앵커멘트]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21대 총선의 지역구 예비후보자 등록이 오늘(17일)부터 부산에서도 시작됐습니다.

 예비후보등록자들은 제한된 범위에서나마 선거운동에 뛰어들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년 총선에 뜻을 둔 예비후보자들이 오전 일찍부터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았습니다. 가족관계 증명서 등 피선거권에 관한 각종 증명서와 기탁금 300만 원을 납부하고 예비후보자로 등록하기 위해서입니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와 현수막을 설치할 수 있고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가 가능합니다.

 어깨띠 같은 표지물을 착용할 수 있고, 전화로 직접 지지도 호소할 수 있습니다.

 홍보물도 한 종류에 한해 발송이 가능합니다. 후원회 설립도 가능하고, 1억 5천만 원까지 후원금도 모금할 수 있습니다.

 황성민/[인터뷰]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과장
 "예비후보자들은 제한적 범위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여전히 기부행위나 상대방 비방 등은 선거법에 저촉될 수 있기 때문에 유념해야 합니다."

 정치신인들은 첫날부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시장 등을 누비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박성현/예비후보자 [인터뷰]
" 오늘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주민들께 소외된 동래를 벗어나자고... "

 예비후보자 등록은 내년 3월 25일까지 가능하며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까지 운동할 수 있습니다.

 김미애/예비후보자 [인터뷰]
 "오늘 첫 예비후보 등록을 한 이유는 열심히 뛰겠다는 마음으로..."

 예비후보 등록 첫날, 부산 18개 지역구에서는 모두 39명의 예비후보자들이 등록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