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진청, 가뭄 저항성 높이는 벼 유전자 발견
입력 2019.12.12 (17:20) 청주
농촌진흥청은 벼에서 가뭄 저항성과
염분 저항성을 동시에 높이는 유전자인
'OsZF1'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유전자는 벼가 스트레스에 대응해
만들어냅니다.
이 유전자가 많이 발현된 벼에
5일 동안 물을 주지 않거나,
염화나트륨으로 토양 속 염분을 높였다가
원래 상태로 되돌리자
일반 벼보다 스트레스 지수가
30% 이상 낮게 나타났습니다.
농진청은 이번에 발견한 OsZF1 유전자에 대해
특허등록을 마치고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내재해성 품종을
개발하는데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 농진청, 가뭄 저항성 높이는 벼 유전자 발견
    • 입력 2019-12-18 19:13:54
    청주
농촌진흥청은 벼에서 가뭄 저항성과
염분 저항성을 동시에 높이는 유전자인
'OsZF1'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유전자는 벼가 스트레스에 대응해
만들어냅니다.
이 유전자가 많이 발현된 벼에
5일 동안 물을 주지 않거나,
염화나트륨으로 토양 속 염분을 높였다가
원래 상태로 되돌리자
일반 벼보다 스트레스 지수가
30% 이상 낮게 나타났습니다.
농진청은 이번에 발견한 OsZF1 유전자에 대해
특허등록을 마치고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내재해성 품종을
개발하는데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