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빈집털이' 전화금융사기 중국인 부부 징역형
입력 2019.12.17 (10:20) 청주
청주지방법원은
전화금융사기로 억대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부부 54살 A 씨와 49살 B 씨에게 각각
징역 2년 6월과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돈을 송금하게 하거나,
집에 보관하게 한 뒤 외출했을 때 훔치는 수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여 동안
6명으로부터 1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이들과 함께 전화금융사기를 벌인
중국인 총책 등 7명도
최근 경찰에 적발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화면참고/ 11월 29일 리포트 일당과 동일범
  • '빈집털이' 전화금융사기 중국인 부부 징역형
    • 입력 2019-12-18 19:36:13
    청주
청주지방법원은
전화금융사기로 억대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부부 54살 A 씨와 49살 B 씨에게 각각
징역 2년 6월과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돈을 송금하게 하거나,
집에 보관하게 한 뒤 외출했을 때 훔치는 수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여 동안
6명으로부터 1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이들과 함께 전화금융사기를 벌인
중국인 총책 등 7명도
최근 경찰에 적발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화면참고/ 11월 29일 리포트 일당과 동일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