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 가구 20% 수준"...체육관 생활 계속
입력 2019.12.17 (17:10) 대구
[앵커멘트]

포항 지진 이후

2년 넘게 대피소 생활을 하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포항시는 임대주택 이주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재민의 80%가

이주를 포기하고

계속 체육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정혜미 기자가

그 이유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냉기만 감도는 지진 대피소,



2백여 명의 이재민들은 이곳에서

세 번째 겨울을 지내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포항시가

LH 임대 주택 이주 지원을 하고 있지만,



실제 이주를 한 가구는

전체의 20%에 불과합니다.



대피소에 머무는 96가구 중

21가구만 이주를 한 겁니다.



결국 이 체육관에 남은

이재민 80% 정도가

이주를 포기한 건데요.

그렇기 때문에 이번 겨울에도

이 체육관에서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재민들이 임대 주택에서

지낼 수 있는 기간은 최대 2년,



2년 뒤 살 곳이 보장되지 않아

무작정 임대주택으로

갈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허지숙/지진 대피소 이재민 [인터뷰]

"2년 후에 전혀 보장이 되지 않고요. 2년 후에 다시 무너져가는 이 아파트에 들어와서 살아라하는 거는 저희한테 밖에서 자라는 것과 다름없고요."



지진 피해 아파트를

수리하거나 매입하는 방향을

요구하고 있지만,

포항시는 정부 지원이 있어야

예산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포항시 관계자(음성변조) [녹취]

"정부 지원 없이는 안되지 않습니까. 피해가 크니까. 금액도 상당하니까. 정부 지원이 있어야 되는데, 정부에서 뚜렷하게 확답해주는 건 없지 않습니까."



포항시와 이재민들의 입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면서,

주거 문제는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이주 가구 20% 수준"...체육관 생활 계속
    • 입력 2019-12-18 21:05:24
    대구
[앵커멘트]

포항 지진 이후

2년 넘게 대피소 생활을 하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포항시는 임대주택 이주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재민의 80%가

이주를 포기하고

계속 체육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정혜미 기자가

그 이유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냉기만 감도는 지진 대피소,



2백여 명의 이재민들은 이곳에서

세 번째 겨울을 지내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부터 포항시가

LH 임대 주택 이주 지원을 하고 있지만,



실제 이주를 한 가구는

전체의 20%에 불과합니다.



대피소에 머무는 96가구 중

21가구만 이주를 한 겁니다.



결국 이 체육관에 남은

이재민 80% 정도가

이주를 포기한 건데요.

그렇기 때문에 이번 겨울에도

이 체육관에서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재민들이 임대 주택에서

지낼 수 있는 기간은 최대 2년,



2년 뒤 살 곳이 보장되지 않아

무작정 임대주택으로

갈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허지숙/지진 대피소 이재민 [인터뷰]

"2년 후에 전혀 보장이 되지 않고요. 2년 후에 다시 무너져가는 이 아파트에 들어와서 살아라하는 거는 저희한테 밖에서 자라는 것과 다름없고요."



지진 피해 아파트를

수리하거나 매입하는 방향을

요구하고 있지만,

포항시는 정부 지원이 있어야

예산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포항시 관계자(음성변조) [녹취]

"정부 지원 없이는 안되지 않습니까. 피해가 크니까. 금액도 상당하니까. 정부 지원이 있어야 되는데, 정부에서 뚜렷하게 확답해주는 건 없지 않습니까."



포항시와 이재민들의 입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면서,

주거 문제는 좀처럼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