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징역 8년 확정
입력 2019.12.17 (11:20) 진주
화재로 150여 명의 사상자가 난
밀양 세종병원의 이사장에게
화재 위험을 방치한 책임 등을 물어
징역 8년을 선고한 판결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손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1, 2심 재판부는
손 씨가 재난 상황을 미리 대비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고 판단했습니다.
지난해 1월 47명이 숨지고
112명이 다친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이사장과 병원장, 총무과장 등 병원 관계자와
밀양시 보건소 공무원 등이 유죄로 인정됐습니다.
  • 대법원,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징역 8년 확정
    • 입력 2019-12-19 14:13:14
    진주
화재로 150여 명의 사상자가 난
밀양 세종병원의 이사장에게
화재 위험을 방치한 책임 등을 물어
징역 8년을 선고한 판결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밀양 세종병원 이사장 손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1, 2심 재판부는
손 씨가 재난 상황을 미리 대비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고 판단했습니다.
지난해 1월 47명이 숨지고
112명이 다친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이사장과 병원장, 총무과장 등 병원 관계자와
밀양시 보건소 공무원 등이 유죄로 인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