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틴 “한·미·일 군사동맹 비건설적…러·중 군사동맹은 없을 것”
입력 2019.12.20 (00:03) 수정 2019.12.20 (00:49)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일본·한국의 군사동맹은 건설적이지 못하다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연례 연말 기자회견에서 아시아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미국·일본·한국' 대 '러시아·중국' 간 진영 대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동아시아에서 미국, 일본, 한국 등이 군사동맹을 맺으려 시도하고 있는 것을 본다"면서 "이는 비건설적이며 아무런 좋은 결과도 가져다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중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지 않으며 그럴 계획도 없다고 부연했습니다.

푸틴은 러-중 간 긴밀해지는 국방 분야 협력과 관련해, 러시아가 중국의 미사일 공격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음을 시인하면서 이는 순전히 방어적 성격의 시스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푸틴은 또 "중국은 스스로 미사일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지만, 러시아의 도움으로 더 빨리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조기경보시스템은 우리 전략적 파트너(중국)에 국방력에 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이 시스템은 공격 무기가 아니라 방어 무기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이런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과 러시아밖에 없다고 상기시키고, 미국이 남쿠릴열도를 포함한 일본 영토에 공격용 미사일을 배치할 가능성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푸틴 “한·미·일 군사동맹 비건설적…러·중 군사동맹은 없을 것”
    • 입력 2019-12-20 00:03:38
    • 수정2019-12-20 00:49:40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일본·한국의 군사동맹은 건설적이지 못하다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현지시간 19일 연례 연말 기자회견에서 아시아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미국·일본·한국' 대 '러시아·중국' 간 진영 대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동아시아에서 미국, 일본, 한국 등이 군사동맹을 맺으려 시도하고 있는 것을 본다"면서 "이는 비건설적이며 아무런 좋은 결과도 가져다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중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지 않으며 그럴 계획도 없다고 부연했습니다.

푸틴은 러-중 간 긴밀해지는 국방 분야 협력과 관련해, 러시아가 중국의 미사일 공격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음을 시인하면서 이는 순전히 방어적 성격의 시스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푸틴은 또 "중국은 스스로 미사일 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지만, 러시아의 도움으로 더 빨리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조기경보시스템은 우리 전략적 파트너(중국)에 국방력에 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이 시스템은 공격 무기가 아니라 방어 무기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이런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과 러시아밖에 없다고 상기시키고, 미국이 남쿠릴열도를 포함한 일본 영토에 공격용 미사일을 배치할 가능성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