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조건 “NONO 다주택자”…이인영 ‘무리수’?
입력 2019.12.20 (06:37) 수정 2019.12.20 (0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 전 정부가 내놓은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 맞춰 청와대에서도 집 2채 이상 가진 고위공직자는 1채 빼고 처분하라는 권고안을 내놨었죠.

이번엔 여당인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며,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그런데 당의 1/3가량을 차지하는 다주택 보유 의원들, 갑작스러운 발언에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깁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비서실장과 경제부총리에 이어, 이번엔 여당 원내대표가 나섰습니다.

강조하는 것도 비슷합니다.

'1가구 1주택' 동참으로 솔선수범하겠다는 건데,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노노(NoNo) 아베’ 운동처럼 ‘노노 2주택’ 국민운동이 시작되어야 합니다."]

이 원내대표는 당장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민주당 후보자들이 거주 목적 아닌 주택 처분을 서약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당 소속 모든 선출직 후보자들에게도 이런 서약이 확산되기를 기대합니다."]

하지만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한 회의 자리에도 다주택 보유 의원이 있어,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지난해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내역을 보면, 민주당 의원 38명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로 집계됐습니다.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당 지도부도 10명이 다주택자입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선 사전 조율 없이 정교하지 않게 나온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일시적 2주택자도 있을 테고, 지역과 서울의 차이도 있을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청와대 권고만 해도, 수도권 등 투기과열 지구로 한정하는 등 전제조건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솔선수범하자는 선한 취지로 이해해달라면서, 공천에 곧바로 반영되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무조건 “NONO 다주택자”…이인영 ‘무리수’?
    • 입력 2019-12-20 06:41:00
    • 수정2019-12-20 06:49:19
    뉴스광장 1부
[앵커]

얼마 전 정부가 내놓은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 맞춰 청와대에서도 집 2채 이상 가진 고위공직자는 1채 빼고 처분하라는 권고안을 내놨었죠.

이번엔 여당인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며,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그런데 당의 1/3가량을 차지하는 다주택 보유 의원들, 갑작스러운 발언에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깁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비서실장과 경제부총리에 이어, 이번엔 여당 원내대표가 나섰습니다.

강조하는 것도 비슷합니다.

'1가구 1주택' 동참으로 솔선수범하겠다는 건데,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노노(NoNo) 아베’ 운동처럼 ‘노노 2주택’ 국민운동이 시작되어야 합니다."]

이 원내대표는 당장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민주당 후보자들이 거주 목적 아닌 주택 처분을 서약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당 소속 모든 선출직 후보자들에게도 이런 서약이 확산되기를 기대합니다."]

하지만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한 회의 자리에도 다주택 보유 의원이 있어,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지난해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내역을 보면, 민주당 의원 38명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로 집계됐습니다.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당 지도부도 10명이 다주택자입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선 사전 조율 없이 정교하지 않게 나온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일시적 2주택자도 있을 테고, 지역과 서울의 차이도 있을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청와대 권고만 해도, 수도권 등 투기과열 지구로 한정하는 등 전제조건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솔선수범하자는 선한 취지로 이해해달라면서, 공천에 곧바로 반영되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