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종석이 자리 제안”…한전 사장 검토
입력 2019.12.20 (07:09) 수정 2019.12.20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관련해 청와대의 개입 여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검찰이 확보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수첩에는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의 이름이 나오는데,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자리를 요구한다'고 적혀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전 최고위원측은 실제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자리를 제안한 적이 있다고 KBS 취재진에 밝혔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 측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이같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검찰이 확보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업무수첩에서 2017년 10월 13일 '임동호 자리 요구'라는 문구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에 도전했지만, 경선도 치러보지 못하고 송철호 시장에 밀렸습니다.

그런데, 송 부시장 수첩에 '임동호 자리 요구'라는 문구가 적힌 바로 그날, 청와대에서는 당청 회동이 있었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울산 지역 인재를 발탁해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임 전 최고위원측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회의 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다가와 '너부터 갈 생각을 하라' '자리를 고민해보라'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고민해 보겠다'고 했고, 이번엔 한병도 당시 정무수석이 임기가 끝나가는 한국전력 사장직을 비롯해 몇몇 공사 사장 자리를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의 논의는 그해 11월까지 이어졌지만, 임 전 최고위원이 지방선거에 나가기로 결심하며 없던 일이 됐다는 겁니다.

다만 , 지방선거 경선 포기를 전제로 한 대화가 아니었으며, 경선 포기 요청도 없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임동호/민주당 전 최고위원 : "불출마를 얘기로, 무슨 조건으로 자리에갔으면 좋겠다,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습니다."]

KBS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에게 관련 입장을 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하고 메시지를 남겼지만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지검에 조사를 받은 뒤 나와 검찰에서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을 봤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본인의 관계를 많이 기록해놓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임종석이 자리 제안”…한전 사장 검토
    • 입력 2019-12-20 07:12:08
    • 수정2019-12-20 08:06:37
    뉴스광장
[앵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관련해 청와대의 개입 여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검찰이 확보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수첩에는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의 이름이 나오는데,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자리를 요구한다'고 적혀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전 최고위원측은 실제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자리를 제안한 적이 있다고 KBS 취재진에 밝혔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 측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이같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검찰이 확보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업무수첩에서 2017년 10월 13일 '임동호 자리 요구'라는 문구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에 도전했지만, 경선도 치러보지 못하고 송철호 시장에 밀렸습니다.

그런데, 송 부시장 수첩에 '임동호 자리 요구'라는 문구가 적힌 바로 그날, 청와대에서는 당청 회동이 있었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울산 지역 인재를 발탁해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임 전 최고위원측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회의 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다가와 '너부터 갈 생각을 하라' '자리를 고민해보라'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고민해 보겠다'고 했고, 이번엔 한병도 당시 정무수석이 임기가 끝나가는 한국전력 사장직을 비롯해 몇몇 공사 사장 자리를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의 논의는 그해 11월까지 이어졌지만, 임 전 최고위원이 지방선거에 나가기로 결심하며 없던 일이 됐다는 겁니다.

다만 , 지방선거 경선 포기를 전제로 한 대화가 아니었으며, 경선 포기 요청도 없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임동호/민주당 전 최고위원 : "불출마를 얘기로, 무슨 조건으로 자리에갔으면 좋겠다,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습니다."]

KBS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에게 관련 입장을 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하고 메시지를 남겼지만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지검에 조사를 받은 뒤 나와 검찰에서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을 봤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본인의 관계를 많이 기록해놓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