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개월 갓난아기 방치해 숨지게 한 어린부부 ‘중형’
입력 2019.12.20 (07:18) 수정 2019.12.20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후 7개월 된 젖먹이 아기를 엿새 동안 집안에 홀로 둬 숨지게 한 철없는 어린 부부에게 중형이 내려졌습니다.

재판부는 먹이고, 씻기고, 재우는 등의 기본적인 양육을 하지않아 아이는 상상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숨지게 됐다며 책임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부싸움 뒤 생후 7개월 된 딸을 홀로 집에 두고 각자 유흥을 즐겼던 비정한 엄마와 아빠.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하고 엿새간 방치된 젖먹이 아기는 지난 6월 2일 아파트 현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부검결과 아이의 사망원인은 기아와 탈수, 애완견의 공격을 받은 상처도 있었습니다.

["(아이를 오랫동안 혼자 두면 잘못될 거라고 생각 못 하셨습니까?) ......"]

재판부가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어린 부부에게 살인과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인정해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아이의 아빠인 21살 A 씨에게 징역 20년, 미성년자인 엄마 18살 B양에겐 장기 징역 15년에서 단기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아이가 숨질 수 있다고 예상하지 못했고 서로가 돌볼 것으로 생각했다며, 살인혐의를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아이를 숨지게 할 의도로 내버려 둔 건 아니더라도 생후 7개월 된 아이를 홀로 두면 숨질 수 있다는 인식은 할 수 있어 살인의 고의성을 인정하기에 충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더구나 스스로 보호할 능력이 없는 젖먹이 아기가 사흘 넘게 물 한 모금도 먹지 못하고 겪었을 육체와 정신적 고통을 생각하면 이들은 범행은 매우 잔혹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재판부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돼 힘들고 갈등도 있겠지만, 아이를 먹이고, 씻기고, 재우는 기본적인 양육만 했더라도 끔찍한 일은 막을 수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7개월 갓난아기 방치해 숨지게 한 어린부부 ‘중형’
    • 입력 2019-12-20 07:24:04
    • 수정2019-12-20 08:06:37
    뉴스광장
[앵커]

생후 7개월 된 젖먹이 아기를 엿새 동안 집안에 홀로 둬 숨지게 한 철없는 어린 부부에게 중형이 내려졌습니다.

재판부는 먹이고, 씻기고, 재우는 등의 기본적인 양육을 하지않아 아이는 상상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숨지게 됐다며 책임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부싸움 뒤 생후 7개월 된 딸을 홀로 집에 두고 각자 유흥을 즐겼던 비정한 엄마와 아빠.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하고 엿새간 방치된 젖먹이 아기는 지난 6월 2일 아파트 현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부검결과 아이의 사망원인은 기아와 탈수, 애완견의 공격을 받은 상처도 있었습니다.

["(아이를 오랫동안 혼자 두면 잘못될 거라고 생각 못 하셨습니까?) ......"]

재판부가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어린 부부에게 살인과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인정해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아이의 아빠인 21살 A 씨에게 징역 20년, 미성년자인 엄마 18살 B양에겐 장기 징역 15년에서 단기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아이가 숨질 수 있다고 예상하지 못했고 서로가 돌볼 것으로 생각했다며, 살인혐의를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아이를 숨지게 할 의도로 내버려 둔 건 아니더라도 생후 7개월 된 아이를 홀로 두면 숨질 수 있다는 인식은 할 수 있어 살인의 고의성을 인정하기에 충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더구나 스스로 보호할 능력이 없는 젖먹이 아기가 사흘 넘게 물 한 모금도 먹지 못하고 겪었을 육체와 정신적 고통을 생각하면 이들은 범행은 매우 잔혹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재판부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돼 힘들고 갈등도 있겠지만, 아이를 먹이고, 씻기고, 재우는 기본적인 양육만 했더라도 끔찍한 일은 막을 수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