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빙 취약구간 관리 ‘제각각’…지정기준도 ‘모호’
입력 2019.12.20 (07:35) 수정 2019.12.20 (09: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주-영천 고속도로 사고 등 겨울철 블랙 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 전국에 결빙 취약구간 193곳을 지정하고 있는데, 관리 내용이 제각각인 데다 지정 기준도 모호한 실정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에 낀 살얼음, 블랙 아이스가 원인으로 지목된 상주-영천 고속도로 연쇄 추돌사고.

결빙 취약구간으로 지정된 곳이었지만, 이를 경고하는 표지판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국토부가 결빙 취약구간으로 지정한 또 다른 고속도로입니다.

기온이 낮은 교량 구간이 많아 상습 결빙이 우려됩니다.

결빙 취약구간이지만 이 같은 모래주머니 외에는 도로 열선이나 자동 염수분사시설 등 결빙예방장비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제 나들목 등 일부 취약구간은 열선 같은 예방장비가 설치돼 있지만, 지자체와 도로공사, 민자회사 등 관리 주체가 달라 관리지침이 제각각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국토부에는 명문화된 취약구간 지정 기준도 없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음성변조 : "교량이나 터널 입출구라든지 그런 데를 집중 검토해가지고 취약구간으로 지정하는 건 맞는데, 딱 일률적으로 기준을 정하긴 힘든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결빙구간의 기준과 관리 방법을 규정한 통합 관리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장상호/한국도로교통공단 교수 : "이 매뉴얼 정비가 되게 되면 실제 사고가 발생이 됐을 때 그 피해를 확대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민사적으로도 아마 또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서리나 결빙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상자는 전국에서 만 2천여 명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결빙 취약구간 관리 ‘제각각’…지정기준도 ‘모호’
    • 입력 2019-12-20 07:39:04
    • 수정2019-12-20 09:24:03
    뉴스광장
[앵커]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주-영천 고속도로 사고 등 겨울철 블랙 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 전국에 결빙 취약구간 193곳을 지정하고 있는데, 관리 내용이 제각각인 데다 지정 기준도 모호한 실정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에 낀 살얼음, 블랙 아이스가 원인으로 지목된 상주-영천 고속도로 연쇄 추돌사고.

결빙 취약구간으로 지정된 곳이었지만, 이를 경고하는 표지판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국토부가 결빙 취약구간으로 지정한 또 다른 고속도로입니다.

기온이 낮은 교량 구간이 많아 상습 결빙이 우려됩니다.

결빙 취약구간이지만 이 같은 모래주머니 외에는 도로 열선이나 자동 염수분사시설 등 결빙예방장비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제 나들목 등 일부 취약구간은 열선 같은 예방장비가 설치돼 있지만, 지자체와 도로공사, 민자회사 등 관리 주체가 달라 관리지침이 제각각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국토부에는 명문화된 취약구간 지정 기준도 없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음성변조 : "교량이나 터널 입출구라든지 그런 데를 집중 검토해가지고 취약구간으로 지정하는 건 맞는데, 딱 일률적으로 기준을 정하긴 힘든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결빙구간의 기준과 관리 방법을 규정한 통합 관리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장상호/한국도로교통공단 교수 : "이 매뉴얼 정비가 되게 되면 실제 사고가 발생이 됐을 때 그 피해를 확대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민사적으로도 아마 또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서리나 결빙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상자는 전국에서 만 2천여 명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