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하원 탄핵안 통과 뒤 트럼프 사임여부 여론조사 “반대 46%-찬성 42%”
입력 2019.12.20 (08:55) 수정 2019.12.20 (09:0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임여부에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미 하원이 현지시간 18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이후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Ipsos)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42%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46%는 이에 반대했다고 19일 보도했습니다.

반대 응답에서 17%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로부터 책망을 받아야 하지만 사임에는 반대한다고 답했고, 29%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혐의가 기각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미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에도 양분된 미 국민들의 마음을 거의 바꾸지 못했다면서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미 민주당에는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응답자의 26%는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트럼프 대통령을 더 지지하게 됐다고 밝혔고, 20%는 트럼프 대통령을 덜 지지하게 됐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다만 응답자의 53%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위를 남용했다고 판단했고, 51%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 방해 혐의에 동의했습니다. 또 미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다룬 것에 대해 44%는 지지를 표시했고, 41%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18일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이후부터 이날까지 미 국민 1천10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3%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하원 탄핵안 통과 뒤 트럼프 사임여부 여론조사 “반대 46%-찬성 42%”
    • 입력 2019-12-20 08:55:33
    • 수정2019-12-20 09:09:2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임여부에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미 하원이 현지시간 18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이후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Ipsos)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42%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을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46%는 이에 반대했다고 19일 보도했습니다.

반대 응답에서 17%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로부터 책망을 받아야 하지만 사임에는 반대한다고 답했고, 29%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혐의가 기각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미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에도 양분된 미 국민들의 마음을 거의 바꾸지 못했다면서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미 민주당에는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응답자의 26%는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트럼프 대통령을 더 지지하게 됐다고 밝혔고, 20%는 트럼프 대통령을 덜 지지하게 됐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다만 응답자의 53%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위를 남용했다고 판단했고, 51%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 방해 혐의에 동의했습니다. 또 미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다룬 것에 대해 44%는 지지를 표시했고, 41%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18일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가결한 이후부터 이날까지 미 국민 1천10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3%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