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답게 둔다” 이세돌, ‘신의 한 수’로 피날레 장식할까
입력 2019.12.20 (10:10) 연합뉴스
"마지막이니만큼 이세돌답게 두겠다."

이세돌 9단이 자신의 마지막 대국을 앞두고 남긴 각오다.

이세돌은 21일 전남 신안 엘도라도리조트에서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3번기 최종 3국에 나선다.

NHN이 개발한 국산 바둑 인공지능(AI) 한돌과 벌이는 치수 고치기 대국의 마지막 대결만 남겨두고 있다.

이세돌은 18일 2점 접바둑으로 벌인 1국에서는 절묘한 흑 78수로 한돌을 무너뜨리는 이변을 일으켰다.

그러나 19일 호선으로 열린 2국에서는 초반 연이은 실수로 완패를 당했다. 한돌은 완벽한 대응으로 이세돌에게 만회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세돌은 1국과 2국 모두 크게 만족하지는 않았다.

2국 후 이세돌은 "어이없는 실수를 했다"며 자책하고, "죄송하다"며 좋지 않은 내용으로 대국한 것에 사과하기도 했다.

1국에서는 극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이세돌은 "이기고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조금 허무하다"고 했다.

그는 한돌이 완벽히 준비하고 나오지 않은 것 같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묘수'로 꼽힌 78수에 대해서도 "프로라면 누구나 그렇게 두는 당연한 수였다"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이세돌과 친분이 두터워 2국 현장을 찾았던 '바둑 애호가' 가수 김장훈은 "1국 후 이세돌과 통화했는데, 이겼는데도 화가 나 있더라. 내용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세돌은 바둑을 예술로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세돌은 1국은 자신 스타일의 바둑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기기 위해 준비한 바둑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국에서는 자신이 만족할 만한 내용의 바둑을 두겠다고 다짐했다.

이세돌의 바둑은 창의적인 발상과 치밀한 수읽기, 현란한 전투 등이 특징이다.

사실 1국의 78수도 이세돌의 생각과는 달리 아무나 둘 수 없는 놀라운 수였다는 게 프로기사들의 판단이다.

이번 대국의 현장 진행을 맡은 김효정 3단은 "이세돌이 너무 겸손하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현장 해설자로 나선 조인선 4단은 "바둑 국가대표실에서 인공지능을 돌려봤는데, 한돌이 아닌 다른 인공지능들도 78수를 예측하지 못했었다. 국가대표들 사이에서도 예상이 쉽지 않은 수였다"고 설명했다.

이세돌은 2016년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 알파고와 대결할 때도 백 78수라는 절묘한 '신의 한 수'로 알파고를 무너뜨리고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세돌은 3국에서 다시 2점 접바둑을 둔다. 이세돌이 2점 먼저 깔고 시작하는 바둑이다.

특히 3국은 자신의 고향인 신안을 무대로 열린다.

지난달 프로기사 은퇴를 선언한 이세돌이 또 한 번 신의 한 수로 25년 프로기사 인생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지 주목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답게 둔다” 이세돌, ‘신의 한 수’로 피날레 장식할까
    • 입력 2019-12-20 10:10:36
    연합뉴스
"마지막이니만큼 이세돌답게 두겠다."

이세돌 9단이 자신의 마지막 대국을 앞두고 남긴 각오다.

이세돌은 21일 전남 신안 엘도라도리조트에서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3번기 최종 3국에 나선다.

NHN이 개발한 국산 바둑 인공지능(AI) 한돌과 벌이는 치수 고치기 대국의 마지막 대결만 남겨두고 있다.

이세돌은 18일 2점 접바둑으로 벌인 1국에서는 절묘한 흑 78수로 한돌을 무너뜨리는 이변을 일으켰다.

그러나 19일 호선으로 열린 2국에서는 초반 연이은 실수로 완패를 당했다. 한돌은 완벽한 대응으로 이세돌에게 만회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세돌은 1국과 2국 모두 크게 만족하지는 않았다.

2국 후 이세돌은 "어이없는 실수를 했다"며 자책하고, "죄송하다"며 좋지 않은 내용으로 대국한 것에 사과하기도 했다.

1국에서는 극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이세돌은 "이기고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조금 허무하다"고 했다.

그는 한돌이 완벽히 준비하고 나오지 않은 것 같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묘수'로 꼽힌 78수에 대해서도 "프로라면 누구나 그렇게 두는 당연한 수였다"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이세돌과 친분이 두터워 2국 현장을 찾았던 '바둑 애호가' 가수 김장훈은 "1국 후 이세돌과 통화했는데, 이겼는데도 화가 나 있더라. 내용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세돌은 바둑을 예술로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세돌은 1국은 자신 스타일의 바둑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이기기 위해 준비한 바둑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국에서는 자신이 만족할 만한 내용의 바둑을 두겠다고 다짐했다.

이세돌의 바둑은 창의적인 발상과 치밀한 수읽기, 현란한 전투 등이 특징이다.

사실 1국의 78수도 이세돌의 생각과는 달리 아무나 둘 수 없는 놀라운 수였다는 게 프로기사들의 판단이다.

이번 대국의 현장 진행을 맡은 김효정 3단은 "이세돌이 너무 겸손하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현장 해설자로 나선 조인선 4단은 "바둑 국가대표실에서 인공지능을 돌려봤는데, 한돌이 아닌 다른 인공지능들도 78수를 예측하지 못했었다. 국가대표들 사이에서도 예상이 쉽지 않은 수였다"고 설명했다.

이세돌은 2016년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 알파고와 대결할 때도 백 78수라는 절묘한 '신의 한 수'로 알파고를 무너뜨리고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세돌은 3국에서 다시 2점 접바둑을 둔다. 이세돌이 2점 먼저 깔고 시작하는 바둑이다.

특히 3국은 자신의 고향인 신안을 무대로 열린다.

지난달 프로기사 은퇴를 선언한 이세돌이 또 한 번 신의 한 수로 25년 프로기사 인생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지 주목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