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국민은 ‘정치의 품격’에 갈증…진중하게 할 것”
입력 2019.12.20 (10:21) 수정 2019.12.20 (10:32)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이 갈증을 느끼는 것은 정치의 품격, 신뢰감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제가 다시 돌아갈 그곳이 정글 같은 곳이지만 국민께서 신망을 보내주신 그런 정치를 견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어제(19일) 세종 총리공관에서 총리실 출입기자단과 가진 송년 만찬 간담회에서 정치 재개를 앞두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차기 총리로 지명된 정세균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마무리되면 이 총리는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이 총리는 '총선 역할론'에 대해 "앞으로 제가 무엇을 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도 않았다"며 "그것을 제가 요청하거나 제안하기보다는 소속 정당의 뜻에 따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정중심지인 세종 출마 여부를 묻자 "세종시는 상징성이 매우 큰 도시고 일하는 보람도 많이 얻을 수 있는 곳"이라며 "훌륭한 분이 많이 도전해주시면 좋겠다"고 원론적으로 답변했습니다.

지역구 출마와 연결될 수 있는 거주지와 관련해서는 "오해를 살 수 있기에 당분간 이사는 보류하려고 한다"며 "총리직에서 물러나면 서울 잠원동의 집으로 일단 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기자와 의원으로 지냈던 기간은 문제의식은 왕성했으나 그것을 해결하는 정책이 시행되는 과정과 현장에서 어떻게 투영되는지를 충분히 알지 못했다. 지사와 총리를 하면서는 기자와 의원으로서 알지 못했던 것을 알게 된 게 소득"이라며, "정치로 되돌아간다면 그것을 알게 된 사람으로서 진중하고 무겁게 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앞으로의 시대 정신에 대해 "성장과 포용이 동시에 중요하다"며 "그런 문제들을 실용적 진보주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구하는 가치가 중요한 만큼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실용을 포기하면 안 된다"며 "해법을 찾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제가 하고 싶고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공직자 사퇴시한인 내년 1월 16일까지 정세균 총리 후보자의 인준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총리직을 공석으로 두고 물러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비슷한 걱정이 없던 것은 아니"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2월 30일로 잡혔다는 뉴스를 보고 '걱정이 기우였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최장수 총리'로 기록된 이 총리는 2년 7개월 재임 기간의 소회를 밝히며 "정부를 떠나야 하는 때가 되니 그동안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과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의 무거움이 저를 짓누른다"며 "그래도 경륜과 역량과 덕망을 모두 갖춘 정세균 의원이 다음 총리로 지명돼서 정부를 떠나는 제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국민은 ‘정치의 품격’에 갈증…진중하게 할 것”
    • 입력 2019-12-20 10:21:33
    • 수정2019-12-20 10:32:47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이 갈증을 느끼는 것은 정치의 품격, 신뢰감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제가 다시 돌아갈 그곳이 정글 같은 곳이지만 국민께서 신망을 보내주신 그런 정치를 견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어제(19일) 세종 총리공관에서 총리실 출입기자단과 가진 송년 만찬 간담회에서 정치 재개를 앞두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차기 총리로 지명된 정세균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마무리되면 이 총리는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이 총리는 '총선 역할론'에 대해 "앞으로 제가 무엇을 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도 않았다"며 "그것을 제가 요청하거나 제안하기보다는 소속 정당의 뜻에 따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정중심지인 세종 출마 여부를 묻자 "세종시는 상징성이 매우 큰 도시고 일하는 보람도 많이 얻을 수 있는 곳"이라며 "훌륭한 분이 많이 도전해주시면 좋겠다"고 원론적으로 답변했습니다.

지역구 출마와 연결될 수 있는 거주지와 관련해서는 "오해를 살 수 있기에 당분간 이사는 보류하려고 한다"며 "총리직에서 물러나면 서울 잠원동의 집으로 일단 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기자와 의원으로 지냈던 기간은 문제의식은 왕성했으나 그것을 해결하는 정책이 시행되는 과정과 현장에서 어떻게 투영되는지를 충분히 알지 못했다. 지사와 총리를 하면서는 기자와 의원으로서 알지 못했던 것을 알게 된 게 소득"이라며, "정치로 되돌아간다면 그것을 알게 된 사람으로서 진중하고 무겁게 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앞으로의 시대 정신에 대해 "성장과 포용이 동시에 중요하다"며 "그런 문제들을 실용적 진보주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구하는 가치가 중요한 만큼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실용을 포기하면 안 된다"며 "해법을 찾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제가 하고 싶고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공직자 사퇴시한인 내년 1월 16일까지 정세균 총리 후보자의 인준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총리직을 공석으로 두고 물러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비슷한 걱정이 없던 것은 아니"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2월 30일로 잡혔다는 뉴스를 보고 '걱정이 기우였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최장수 총리'로 기록된 이 총리는 2년 7개월 재임 기간의 소회를 밝히며 "정부를 떠나야 하는 때가 되니 그동안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과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의 무거움이 저를 짓누른다"며 "그래도 경륜과 역량과 덕망을 모두 갖춘 정세균 의원이 다음 총리로 지명돼서 정부를 떠나는 제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