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경, 지옥 일정에도 웃으며 귀국…“쉴 때 아니다”
입력 2019.12.20 (10:32) 연합뉴스
여자 배구대표팀 간판 공격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피곤한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김연경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지금 힘들어할 때가 아니다"라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반드시 획득해야 하는 만큼, 곧바로 진천선수촌에 합류해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의 분수령인) 태국전 승리는 자신 있다"며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올해 '지옥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6월 대표팀에 합류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출전했고, 이후 러시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과 국내에서 열린 아시아여자선수권대회, 도쿄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을 차례로 뛰었다.

이후 김연경은 소속팀으로 돌아가 터키리그를 치렀다.

그는 최근 중국에서 열린 FIVB 세계클럽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뒤 터키로 이동해 터키리그 최종전을 뛰었고 지난 19일엔 유럽배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까지 치렀다.

이젠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 뛴다.

그는 2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합류해 대표팀 동료들과 호흡을 맞춘 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나선다.

김연경은 '몸 상태는 괜찮나'라는 질문에 "사실 올 시즌 전반기엔 기복이 있었는데 후반기에 몸이 괜찮아졌다"며 웃은 뒤 "현재 상황에선 힘들고 말고 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태국전에 임하는 각오를 묻는 말엔 "많은 경기를 상대한 만큼 서로에 관해 잘 알고 있다"며 "공격력에서 승패가 갈릴 것 같다.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은 태국 안방에서 열린다. 상대 팀의 텃세와 일방적인 응원전이 예상된다. 다소 부담스러운 환경이다.

김연경은 "태국은 확실히 배구 열기가 뜨거운 곳"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 대표팀은 원정에서 좋은 경기를 해왔다"며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태국은 한국을 넘어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해 자국 리그를 중단하고 오랜 기간 합숙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진천 선수촌에 모인 한국 대표팀과 차이가 있다.

이에 관해 김연경은 "우리는 소속팀에서 리그를 뛰면서 감각을 유지했다"며 "일찍 소집됐다고 해서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쿄 대회는 내 마지막 올림픽 무대가 될 수 있는 만큼, 출전권을 따기 위해 모든 힘을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연경, 지옥 일정에도 웃으며 귀국…“쉴 때 아니다”
    • 입력 2019-12-20 10:32:10
    연합뉴스
여자 배구대표팀 간판 공격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피곤한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김연경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지금 힘들어할 때가 아니다"라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반드시 획득해야 하는 만큼, 곧바로 진천선수촌에 합류해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의 분수령인) 태국전 승리는 자신 있다"며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올해 '지옥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6월 대표팀에 합류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출전했고, 이후 러시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과 국내에서 열린 아시아여자선수권대회, 도쿄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을 차례로 뛰었다.

이후 김연경은 소속팀으로 돌아가 터키리그를 치렀다.

그는 최근 중국에서 열린 FIVB 세계클럽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뒤 터키로 이동해 터키리그 최종전을 뛰었고 지난 19일엔 유럽배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까지 치렀다.

이젠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 뛴다.

그는 2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합류해 대표팀 동료들과 호흡을 맞춘 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나선다.

김연경은 '몸 상태는 괜찮나'라는 질문에 "사실 올 시즌 전반기엔 기복이 있었는데 후반기에 몸이 괜찮아졌다"며 웃은 뒤 "현재 상황에선 힘들고 말고 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태국전에 임하는 각오를 묻는 말엔 "많은 경기를 상대한 만큼 서로에 관해 잘 알고 있다"며 "공격력에서 승패가 갈릴 것 같다.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은 태국 안방에서 열린다. 상대 팀의 텃세와 일방적인 응원전이 예상된다. 다소 부담스러운 환경이다.

김연경은 "태국은 확실히 배구 열기가 뜨거운 곳"이라면서도 "그러나 우리 대표팀은 원정에서 좋은 경기를 해왔다"며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태국은 한국을 넘어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해 자국 리그를 중단하고 오랜 기간 합숙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진천 선수촌에 모인 한국 대표팀과 차이가 있다.

이에 관해 김연경은 "우리는 소속팀에서 리그를 뛰면서 감각을 유지했다"며 "일찍 소집됐다고 해서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쿄 대회는 내 마지막 올림픽 무대가 될 수 있는 만큼, 출전권을 따기 위해 모든 힘을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