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백원우가 김경수·윤건영 청탁을 조국에 전달했다는 보도는 오보”
입력 2019.12.20 (10:54) 수정 2019.12.20 (11:22) 사회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중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청탁을 받아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전달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오늘(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김경수 지사, 윤건영 실장의 청탁을 백원우 전 비서관이 조국 전 수석에게 전달했다'는 기사는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3인회의 실체는 사실상 없고, 조국 전 수석이 백원우 전 비서관과 협의해 감찰 중단을 결정한 뒤 박형철 전 비서관에게 이를 지시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라는 기사도 명백한 오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이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는 기사에 대해서도 "아직 전혀 결정된 바 없는 추측성 기사"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과 관련해, 김경수 지사와 윤건영 실장 등이 이른바 '구명 운동'을 해왔고 이들의 연락을 받은 백원우 전 비서관이 이 내용을 조국 전 수석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또 검찰이 조국 전 수석, 백원우 전 비서관, 박형철 전 비서관이 참석한 이른바 '3인 회의'의 실체는 사실상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으며, 조 전 수석이 백 전 비서관과 협의해 감찰 중단을 결정한 뒤 박 전 비서관에게 이를 지시했다고 판단했다는 내용의 보도도 나왔습니다.
  • 검찰 “백원우가 김경수·윤건영 청탁을 조국에 전달했다는 보도는 오보”
    • 입력 2019-12-20 10:54:26
    • 수정2019-12-20 11:22:52
    사회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중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청탁을 받아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전달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오늘(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김경수 지사, 윤건영 실장의 청탁을 백원우 전 비서관이 조국 전 수석에게 전달했다'는 기사는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또 "'3인회의 실체는 사실상 없고, 조국 전 수석이 백원우 전 비서관과 협의해 감찰 중단을 결정한 뒤 박형철 전 비서관에게 이를 지시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라는 기사도 명백한 오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이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는 기사에 대해서도 "아직 전혀 결정된 바 없는 추측성 기사"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과 관련해, 김경수 지사와 윤건영 실장 등이 이른바 '구명 운동'을 해왔고 이들의 연락을 받은 백원우 전 비서관이 이 내용을 조국 전 수석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또 검찰이 조국 전 수석, 백원우 전 비서관, 박형철 전 비서관이 참석한 이른바 '3인 회의'의 실체는 사실상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으며, 조 전 수석이 백 전 비서관과 협의해 감찰 중단을 결정한 뒤 박 전 비서관에게 이를 지시했다고 판단했다는 내용의 보도도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