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붉은 수돗물’ 원인 문래동 노후 상수도관…얼마나 더러웠길래
입력 2019.12.20 (11:1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6월 말, 문래동 일대 1,300여 가구에서 붉은 수돗물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원인은 이 구역에 묻혀있던 47년 된 노후 상수도관이었습니다.

사고 구역에서 파낸 수도관입니다.

곳곳에 녹이 슬고 때가 쌓여 손만 대도 가루가 떨어져 나옵니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는 5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문래동 일대 노후 상수관을 교체했습니다.

이달 26일부터 시작될 새 관을 통한 급수를 앞두고 물 세척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비슷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727억 원을 긴급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내년 상반기까지 시내 노후관 138km를 모두 교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자막뉴스] ‘붉은 수돗물’ 원인 문래동 노후 상수도관…얼마나 더러웠길래
    • 입력 2019-12-20 11:10:34
    자막뉴스
올해 6월 말, 문래동 일대 1,300여 가구에서 붉은 수돗물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원인은 이 구역에 묻혀있던 47년 된 노후 상수도관이었습니다.

사고 구역에서 파낸 수도관입니다.

곳곳에 녹이 슬고 때가 쌓여 손만 대도 가루가 떨어져 나옵니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는 5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문래동 일대 노후 상수관을 교체했습니다.

이달 26일부터 시작될 새 관을 통한 급수를 앞두고 물 세척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비슷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727억 원을 긴급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내년 상반기까지 시내 노후관 138km를 모두 교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