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靑 “24일 한일정상회담…정상 만나면 진전있기 마련”
입력 2019.12.20 (11:32) 수정 2019.12.20 (11: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고 청와대가 오늘(20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게 됐습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15개월 만에 개최되는 양자회담으로, 그간 양국 관계의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은 "지난달 4일 태국에서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계기 양국 정상 간 환담에 이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일정상회담은 작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데 이어 15개월 만입니다.

회담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 현안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정상끼리 만나면 항상 진전이 있기 마련"이라며 "수출규제 문제에 관한 실무자 회의에서도 조금씩 진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개인적으로는 진전되는 범위가 더 넓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예단할 수 없지만, 상대방(일본)이 이를 물어볼 수 있으니 우리가 준비해서 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중국을 방문하면서 베이징에 먼저 들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오찬을 합니다.

김 차장은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중간 소통·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담 직후 청두로 이동해 이날 저녁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도 양자회담을 한 뒤 만찬을 합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양국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 분야에서의 협력을 높여 나가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24일 오전에 열리는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는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과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두 세션으로 나눠 진행됩니다.

올해가 한중일 협력 체제 출범 20주년인 만큼 1세션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3국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집니다.

2세션에서는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동북아와 글로벌 차원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 차장은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 노력을 설명하고 중일 양국의 건설적인 기여도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靑 “24일 한일정상회담…정상 만나면 진전있기 마련”
    • 입력 2019-12-20 11:32:00
    • 수정2019-12-20 11:37:2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고 청와대가 오늘(20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게 됐습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15개월 만에 개최되는 양자회담으로, 그간 양국 관계의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장은 "지난달 4일 태국에서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계기 양국 정상 간 환담에 이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일정상회담은 작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데 이어 15개월 만입니다.

회담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등 현안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정상끼리 만나면 항상 진전이 있기 마련"이라며 "수출규제 문제에 관한 실무자 회의에서도 조금씩 진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개인적으로는 진전되는 범위가 더 넓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예단할 수 없지만, 상대방(일본)이 이를 물어볼 수 있으니 우리가 준비해서 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 중국을 방문하면서 베이징에 먼저 들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오찬을 합니다.

김 차장은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중간 소통·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담 직후 청두로 이동해 이날 저녁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도 양자회담을 한 뒤 만찬을 합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양국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 분야에서의 협력을 높여 나가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24일 오전에 열리는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는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과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두 세션으로 나눠 진행됩니다.

올해가 한중일 협력 체제 출범 20주년인 만큼 1세션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3국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집니다.

2세션에서는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동북아와 글로벌 차원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 차장은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 노력을 설명하고 중일 양국의 건설적인 기여도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