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탄절 앞두고 팁으로 140만 원 선물 받아
입력 2019.12.20 (12:37) 수정 2019.12.20 (12: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알리시아는 패터슨시에서 식당 종업원으로 일합니다.

최근 열두 명이 한 팀인 손님들을 맞이 했는데요.

식사를 마친후 이들이 계산하는 현금이 너무 많았습니다.

[알리시아/아이홉식당 종업원 : "너무 많이 내셨다고 했더니, 아니라며 저에게 주는것이라고 하셨어요."]

12명 손님들이 알리시아에게 준 팁은 무려 백사십만 원.

거액의 팁을 받은 알리시아는 기뻐서 어쩔줄 몰랐지만 점장은 당연하다는 반응입니다.

[존스/아이 홉 식당 책임자 : "알리시아는 정성을 다해 손님을 모십니다."]

팁을 준 사람들은 자선 클럽 소속입니다.

마을마다 제보를 받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들을 찾아서 매년 이맘때 팁을 전달하며 힘을 줍니다.
  • 성탄절 앞두고 팁으로 140만 원 선물 받아
    • 입력 2019-12-20 12:37:32
    • 수정2019-12-20 12:40:27
    뉴스 12
알리시아는 패터슨시에서 식당 종업원으로 일합니다.

최근 열두 명이 한 팀인 손님들을 맞이 했는데요.

식사를 마친후 이들이 계산하는 현금이 너무 많았습니다.

[알리시아/아이홉식당 종업원 : "너무 많이 내셨다고 했더니, 아니라며 저에게 주는것이라고 하셨어요."]

12명 손님들이 알리시아에게 준 팁은 무려 백사십만 원.

거액의 팁을 받은 알리시아는 기뻐서 어쩔줄 몰랐지만 점장은 당연하다는 반응입니다.

[존스/아이 홉 식당 책임자 : "알리시아는 정성을 다해 손님을 모십니다."]

팁을 준 사람들은 자선 클럽 소속입니다.

마을마다 제보를 받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들을 찾아서 매년 이맘때 팁을 전달하며 힘을 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