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공작선거 완결판”…임종석·한병도 고발
입력 2019.12.20 (15:43) 취재K
자유한국당은 지난 6.13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개입 의혹과 관련해,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며 검찰에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오늘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후보 매수 행위, 국민 표 도둑질…몸통 밝혀야"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매일 새로운 의혹, 새로운 증거들이 나오고 있는데, 조국 사태와 거의 유사한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명 수사로 한국당 후보를 음해해 선거 농단 게이트를 벌이고, 경선 경쟁자에게 자리를 주겠다고 후보 매수공작까지 벌였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해도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고, 이 정권이 감당할 수 없는 부정선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국정 농단을 덮으려는 것이 공수처법과 선거법"이라며 "좌파 독재로 가려는 마지막 퍼즐을 막아내면 국정 농단을 철저히 수사해서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심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공천에 개입한 의혹을 두고, "후보 매수 행위이고 중대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표를 도둑질한 행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정부 때 선거를 앞두고 총선용 여론조사를 했다며 징역 2년을 선고받았는데, 당시 청와대와 비교하면 이건 새 발의 피도 아니"라며 검찰을 향해 "윗선과 몸통을 밝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한국당, 임종석·한병도 등 고발…"청와대가 조직적·계획적 선거 지원"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오늘 임 전 실장과 한 전 수석,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 부시장 등을 고발했습니다.

한국당 '친문게이트진상조사특위' 총괄본부장인 곽상도 의원과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주광덕 의원, 강효상, 전희경 의원은 오늘(20일) 오전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곽상도 의원은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매수와 관련한 공직선거법과 후보 사퇴하게 한 직권남용 혐의로 이들을 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주광덕 의원은 "최고 권력기관인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후보자에게 출마를 권유하는 것부터, 보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어떤 공직을 제안하면서 사퇴를 종용하고, 그 이후 선거 과정 전반에 걸쳐서 청와대와 정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계획적으로 총괄 지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상대 당 경쟁 후보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하명 수사를 통해 완전히 비위 정치인으로 낙인찍은 데 이르기까지 선거 전체를 권력의 핵심부에서 총괄적으로 개입했다"며 "충격적이고 민주주의 파괴와 헌정질서 유린행위"라고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당정협의회 통해 노골적 관권선거 획책…참석 지자체장 고발할 것"

심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지난 18일 '지역 건설 경제 활력 대책' 당정협의회를 연 것과 '수도권 공정 경제 협의체'를 발족한 데 대해 "지역 업체들로부터 선거 때 표를 얻겠다는 작전"이라며, "노골적인 관권선거 획책"이고 "불법 사전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공무원들이 당정협이라는 명목으로 여당을 돕는다면 선거 중립의무 위반"이라며, 참석한 자치단체장들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선관위에 조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한국당 “공작선거 완결판”…임종석·한병도 고발
    • 입력 2019-12-20 15:43:50
    취재K
자유한국당은 지난 6.13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개입 의혹과 관련해,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며 검찰에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오늘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후보 매수 행위, 국민 표 도둑질…몸통 밝혀야"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매일 새로운 의혹, 새로운 증거들이 나오고 있는데, 조국 사태와 거의 유사한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명 수사로 한국당 후보를 음해해 선거 농단 게이트를 벌이고, 경선 경쟁자에게 자리를 주겠다고 후보 매수공작까지 벌였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해도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고, 이 정권이 감당할 수 없는 부정선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국정 농단을 덮으려는 것이 공수처법과 선거법"이라며 "좌파 독재로 가려는 마지막 퍼즐을 막아내면 국정 농단을 철저히 수사해서 내년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심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공천에 개입한 의혹을 두고, "후보 매수 행위이고 중대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표를 도둑질한 행태"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정부 때 선거를 앞두고 총선용 여론조사를 했다며 징역 2년을 선고받았는데, 당시 청와대와 비교하면 이건 새 발의 피도 아니"라며 검찰을 향해 "윗선과 몸통을 밝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한국당, 임종석·한병도 등 고발…"청와대가 조직적·계획적 선거 지원"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오늘 임 전 실장과 한 전 수석,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 부시장 등을 고발했습니다.

한국당 '친문게이트진상조사특위' 총괄본부장인 곽상도 의원과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주광덕 의원, 강효상, 전희경 의원은 오늘(20일) 오전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곽상도 의원은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매수와 관련한 공직선거법과 후보 사퇴하게 한 직권남용 혐의로 이들을 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주광덕 의원은 "최고 권력기관인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후보자에게 출마를 권유하는 것부터, 보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어떤 공직을 제안하면서 사퇴를 종용하고, 그 이후 선거 과정 전반에 걸쳐서 청와대와 정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계획적으로 총괄 지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상대 당 경쟁 후보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하명 수사를 통해 완전히 비위 정치인으로 낙인찍은 데 이르기까지 선거 전체를 권력의 핵심부에서 총괄적으로 개입했다"며 "충격적이고 민주주의 파괴와 헌정질서 유린행위"라고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당정협의회 통해 노골적 관권선거 획책…참석 지자체장 고발할 것"

심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지난 18일 '지역 건설 경제 활력 대책' 당정협의회를 연 것과 '수도권 공정 경제 협의체'를 발족한 데 대해 "지역 업체들로부터 선거 때 표를 얻겠다는 작전"이라며, "노골적인 관권선거 획책"이고 "불법 사전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공무원들이 당정협이라는 명목으로 여당을 돕는다면 선거 중립의무 위반"이라며, 참석한 자치단체장들을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선관위에 조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