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계엄령 문건 관련 윤석열 수사’ 청원에 “답변 한달 연기”
입력 2019.12.20 (16:28) 수정 2019.12.20 (16:31) 정치
청와대는 오늘(20일) '계엄령 문건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 청원 답변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 마감 시한을 한 달 간 연기하오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지난해 7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을 앞두고 작성했다는 '대비계획 세부자료', 이른바 '계엄령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검찰이 계엄령 문건을 부실하게 수사했다'며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책임이 있는 윤 총장도 수사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 청원이 제기됐습니다.

청원인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했던 계엄령에 대한 수사가 엉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보고를 받지 못했으며 책임이 없다는 거짓말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윤 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10월 24일 시작해 20만5천668명이 참여해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넘긴 상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계엄령 문건 관련 윤석열 수사’ 청원에 “답변 한달 연기”
    • 입력 2019-12-20 16:28:31
    • 수정2019-12-20 16:31:40
    정치
청와대는 오늘(20일) '계엄령 문건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 청원 답변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 마감 시한을 한 달 간 연기하오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지난해 7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을 앞두고 작성했다는 '대비계획 세부자료', 이른바 '계엄령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검찰이 계엄령 문건을 부실하게 수사했다'며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책임이 있는 윤 총장도 수사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 청원이 제기됐습니다.

청원인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했던 계엄령에 대한 수사가 엉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보고를 받지 못했으며 책임이 없다는 거짓말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윤 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10월 24일 시작해 20만5천668명이 참여해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넘긴 상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