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폭력’ 김준기 전 동부 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입력 2019.12.20 (19:34) 수정 2019.12.20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측이 "피해자의 동의가 있었던 것으로 믿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회장 측은 오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성폭력의 고의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집에 입주해 일하던 가사도우미를 5차례 성폭행하고, 비서를 29차례 성추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 ‘성폭력’ 김준기 전 동부 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 입력 2019-12-20 19:34:56
    • 수정2019-12-20 19:40:45
    뉴스 7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측이 "피해자의 동의가 있었던 것으로 믿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회장 측은 오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성폭력의 고의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의 집에 입주해 일하던 가사도우미를 5차례 성폭행하고, 비서를 29차례 성추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