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제 예산 증액..."선평가 우선"
입력 2019.12.20 (21:48) 수정 2019.12.21 (05:16)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 처음으로
강릉국제영화제를 치른 강릉시가
내년에 영화제 규모를 더 키우겠다며
예산을 늘렸습니다.
하지만,
영화제 평가와 사업비 정산도 없이
예산 먼저 증액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올해 강릉국제영화제 사업비는
모두 28억 원이었습니다.

강릉시 예산 18억 원에다,
기업들 후원금품 10억 원이 더해졌습니다.

그런데 내년 사업비에선
강릉시 부담이 28억 원으로 늘어나고,
기업 후원까지 합하면,
전체 40억 원 규모로 예상됩니다.

최형호/강릉시 문화예술과장[인터뷰]
"영화 편수와 행사 기간, 홍보 강화, 유명 게스트 섭외 등을 위해 그 정도 예산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사업비 증액에 대해
다른 의견도 많습니다.

첫 영화제에 대한
사후 평가와 사업비 정산도 없이,
무조건 영화제 규모를 키우겠다는 것은
예산 증액의 근거로는
부족하다는 겁니다.

김복자/강릉시의회 의원[인터뷰]
"펴가 자체가 의회 심의 이후에 됩니다. 정산도 내년 2월까지 마감되는데요. 점검하지 않은 상황에서 예산을 증액할 수 있는 근거는 굉장히 미약하다고 봅니다."

개최 결정에서부터,
사업비 증액 등 영화제 전반에서
강릉시가 독주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강릉국제영화제가
매년 3~40억 원씩 들일 만큼
가치가 있는지, 공감대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이런 절차가 없습니다.

올해에는 시간에 쫓겨 첫 영화제 개최에만 의미를 두다보니, 영화제를 왜 하는지, 지역사회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논의조차 부족했습니다.

강릉시는
영화제 관련 결과가 나오면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지만,
강릉국제영화제에 대한 찬반 여론도
본격적으로 분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 영화제 예산 증액..."선평가 우선"
    • 입력 2019-12-20 21:48:36
    • 수정2019-12-21 05:16:13
    뉴스9(강릉)
[앵커멘트]
올해 처음으로
강릉국제영화제를 치른 강릉시가
내년에 영화제 규모를 더 키우겠다며
예산을 늘렸습니다.
하지만,
영화제 평가와 사업비 정산도 없이
예산 먼저 증액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올해 강릉국제영화제 사업비는
모두 28억 원이었습니다.

강릉시 예산 18억 원에다,
기업들 후원금품 10억 원이 더해졌습니다.

그런데 내년 사업비에선
강릉시 부담이 28억 원으로 늘어나고,
기업 후원까지 합하면,
전체 40억 원 규모로 예상됩니다.

최형호/강릉시 문화예술과장[인터뷰]
"영화 편수와 행사 기간, 홍보 강화, 유명 게스트 섭외 등을 위해 그 정도 예산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사업비 증액에 대해
다른 의견도 많습니다.

첫 영화제에 대한
사후 평가와 사업비 정산도 없이,
무조건 영화제 규모를 키우겠다는 것은
예산 증액의 근거로는
부족하다는 겁니다.

김복자/강릉시의회 의원[인터뷰]
"펴가 자체가 의회 심의 이후에 됩니다. 정산도 내년 2월까지 마감되는데요. 점검하지 않은 상황에서 예산을 증액할 수 있는 근거는 굉장히 미약하다고 봅니다."

개최 결정에서부터,
사업비 증액 등 영화제 전반에서
강릉시가 독주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강릉국제영화제가
매년 3~40억 원씩 들일 만큼
가치가 있는지, 공감대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이런 절차가 없습니다.

올해에는 시간에 쫓겨 첫 영화제 개최에만 의미를 두다보니, 영화제를 왜 하는지, 지역사회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논의조차 부족했습니다.

강릉시는
영화제 관련 결과가 나오면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지만,
강릉국제영화제에 대한 찬반 여론도
본격적으로 분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