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국시대 분묘 90기 발견..철기-조선 유물도
입력 2019.12.20 (21:52) 수정 2019.12.21 (04:33)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구의 공사 현장에서
천 6백 년 전 삼국시대에 조성된
분묘 유적이 발굴됐습니다.
거의 훼손되지 않은
인골 30여 구도 대거 발굴됐는데
귀중한 연구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홍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사 현장 곳곳에
선명한 형태의 분묘가 눈에 띕니다.

지난 2월
주차장 건설현장에서 발굴된 분묘는
석곽묘와 목곽묘 등
90기로 확인됐습니다.

모두 천 6백 년 전
삼국시대 무덤으로,
대구에서 발굴된 고분군 중
최대 규모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장용석/동국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
"분묘의 크기, 규모 등을 봤을 때는 당시
하위집단의 사람들이 만든 무덤군이
아닌가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무덤에서는 또,
사람 뼈 30여 구가 대거 발굴됐습니다.

무덤이 습지에 조성돼 뼈가 썩지 않고
잘 보존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발굴 현장에선
인골 외에도 칼과 토기 같은
초기 철기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유물과 유구 천여 점이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당대의 가족 관계와 식생활 습관 등
생활 문화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관/대구 동구청 도시재생담당
"안심공용주차장 부지가 문화재 유존 지역에 해당되기 때문에 관련 법에 따라 올 2월부터 발굴조사를 시작했고요. 그리고 내년 1월 중순이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대구 동구청은 유물 복원작업과
DNA 분석을 진행하는 한편,
조사가 끝나는 대로
유물을 국립 대구박물관으로
옮길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 삼국시대 분묘 90기 발견..철기-조선 유물도
    • 입력 2019-12-20 21:52:27
    • 수정2019-12-21 04:33:40
    뉴스9(대구)
[앵커멘트]
대구의 공사 현장에서
천 6백 년 전 삼국시대에 조성된
분묘 유적이 발굴됐습니다.
거의 훼손되지 않은
인골 30여 구도 대거 발굴됐는데
귀중한 연구자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홍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사 현장 곳곳에
선명한 형태의 분묘가 눈에 띕니다.

지난 2월
주차장 건설현장에서 발굴된 분묘는
석곽묘와 목곽묘 등
90기로 확인됐습니다.

모두 천 6백 년 전
삼국시대 무덤으로,
대구에서 발굴된 고분군 중
최대 규모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장용석/동국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
"분묘의 크기, 규모 등을 봤을 때는 당시
하위집단의 사람들이 만든 무덤군이
아닌가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무덤에서는 또,
사람 뼈 30여 구가 대거 발굴됐습니다.

무덤이 습지에 조성돼 뼈가 썩지 않고
잘 보존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발굴 현장에선
인골 외에도 칼과 토기 같은
초기 철기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유물과 유구 천여 점이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당대의 가족 관계와 식생활 습관 등
생활 문화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관/대구 동구청 도시재생담당
"안심공용주차장 부지가 문화재 유존 지역에 해당되기 때문에 관련 법에 따라 올 2월부터 발굴조사를 시작했고요. 그리고 내년 1월 중순이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대구 동구청은 유물 복원작업과
DNA 분석을 진행하는 한편,
조사가 끝나는 대로
유물을 국립 대구박물관으로
옮길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