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선⑤소수 정당·여성·신인…여전히 '높은 벽'
입력 2019.12.20 (23:57) 수정 2019.12.23 (09:0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이 파행되면서
소수 정당들의
내년 총선 채비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는
여성 할당 지원 등을 노리고 있는
후보들은
더욱 난감한 상황입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지역 16개 선거구에서
여성 국회의원이 나온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선거비용 부담과
남성 중심의 조직력 등에 밀려
정치 진입 장벽을
뛰어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정당 득표율이 적다 하더라도
지금보다 의석 수가 많아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절실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여성 할당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배주임/정의당 경남도당
"정치를 하고 싶어도 실제로 돈하고 조직, 기득권 양당 선거제로는 여성이 국회든 정치에 진출한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많은 거죠."

국회의 선거법 개정이 파행되면서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녹색당 등
경남지역 소수 정당들은
예비후보 등록 등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겨냥한
출마 지역구 선정 등
선거 전략을 세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석영철/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
"지역 정치인들이 실제로 국회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상실해버리니까 전체적으로 소수 정당의 2020년 총선에서 전략 자체를 다 괘도 수정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 거죠."

내년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예비후보 등록 등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지만,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는
선거법 개정이 늦춰지면서
소수 정당과 여성 후보들은
'현역 프리미엄'에 밀려
불리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총선⑤소수 정당·여성·신인…여전히 '높은 벽'
    • 입력 2019-12-20 23:57:32
    • 수정2019-12-23 09:06:16
    뉴스9(창원)
[앵커멘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이 파행되면서
소수 정당들의
내년 총선 채비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는
여성 할당 지원 등을 노리고 있는
후보들은
더욱 난감한 상황입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지역 16개 선거구에서
여성 국회의원이 나온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선거비용 부담과
남성 중심의 조직력 등에 밀려
정치 진입 장벽을
뛰어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정당 득표율이 적다 하더라도
지금보다 의석 수가 많아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절실합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여성 할당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배주임/정의당 경남도당
"정치를 하고 싶어도 실제로 돈하고 조직, 기득권 양당 선거제로는 여성이 국회든 정치에 진출한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많은 거죠."

국회의 선거법 개정이 파행되면서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녹색당 등
경남지역 소수 정당들은
예비후보 등록 등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겨냥한
출마 지역구 선정 등
선거 전략을 세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석영철/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
"지역 정치인들이 실제로 국회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상실해버리니까 전체적으로 소수 정당의 2020년 총선에서 전략 자체를 다 괘도 수정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 거죠."

내년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예비후보 등록 등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지만,
국회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는
선거법 개정이 늦춰지면서
소수 정당과 여성 후보들은
'현역 프리미엄'에 밀려
불리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