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 '생화학 물질 반입' 인정…시민 '실험실 철거' 촉구
입력 2019.12.20 (18:50) 수정 2019.12.23 (10:3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주한미군이 오늘(20일) 부산항 미군 부대에서 운영 중인 생화학 방어체계를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하고, 생화학 물질을 반입했다고 처음 인정했습니다.

 미군 측은 화학 공격 방어 장비를 정비하기 위해 비활성화된 세균을 들여온 것이라며 안전하다고 설명했지만, 시민단체는 여전히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한미군과 우리 정부 측 인사 등이 사무실 내 설비를 살펴봅니다.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 장비들입니다.

 인체에 치명적인 세균을 이용해 생화학 실험을 했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자 처음으로 언론 등에 그 장소를 공개했습니다.

 미군 측은 이 자리에서 생화학물질 반입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올해 1월, 포도상구균 등 3종류 세균을 부산과 군산, 평택, 오산 등 미군 기지로 반입했다는 사실이 지난 10월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확인된 지 두 달 만입니다.

 하지만 독성을 제거한 비활성화된 균이라 위험하지 않으며, 장비를 검증하기 위한 용도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윌리엄스/주한미군 참모장[인터뷰]
 "우리 시스템은 매우 안전합니다. 생물학 실험이 아니라 생화학 위협에 대한 방어 체계입니다. 다른 기관뿐 아니라 질병관리본부에서 쓰는 비슷한 체계입니다."

 또한 모든 시료를 폐기하고 반입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주민 등으로 구성된 시민단체는 이번 행사가 '미군의 면피용 행사'라며 실험실 철거를 촉구했습니다.

 김석흔/부산 8부두 남구지역대책위 사무국장[인터뷰]
"공식적으로 실험을 계속하겠다는 이러한 설명회 필요 없을 뿐더러 강력하게 투쟁 이어가겠습니다."

 주한미군이 이 시설의 안전성을 강조했지만 시료 반입을 인정한 만큼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미군 '생화학 물질 반입' 인정…시민 '실험실 철거' 촉구
    • 입력 2019-12-21 04:38:08
    • 수정2019-12-23 10:34:03
    뉴스9(부산)
[앵커멘트]

 주한미군이 오늘(20일) 부산항 미군 부대에서 운영 중인 생화학 방어체계를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하고, 생화학 물질을 반입했다고 처음 인정했습니다.

 미군 측은 화학 공격 방어 장비를 정비하기 위해 비활성화된 세균을 들여온 것이라며 안전하다고 설명했지만, 시민단체는 여전히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한미군과 우리 정부 측 인사 등이 사무실 내 설비를 살펴봅니다.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 장비들입니다.

 인체에 치명적인 세균을 이용해 생화학 실험을 했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자 처음으로 언론 등에 그 장소를 공개했습니다.

 미군 측은 이 자리에서 생화학물질 반입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올해 1월, 포도상구균 등 3종류 세균을 부산과 군산, 평택, 오산 등 미군 기지로 반입했다는 사실이 지난 10월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확인된 지 두 달 만입니다.

 하지만 독성을 제거한 비활성화된 균이라 위험하지 않으며, 장비를 검증하기 위한 용도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윌리엄스/주한미군 참모장[인터뷰]
 "우리 시스템은 매우 안전합니다. 생물학 실험이 아니라 생화학 위협에 대한 방어 체계입니다. 다른 기관뿐 아니라 질병관리본부에서 쓰는 비슷한 체계입니다."

 또한 모든 시료를 폐기하고 반입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주민 등으로 구성된 시민단체는 이번 행사가 '미군의 면피용 행사'라며 실험실 철거를 촉구했습니다.

 김석흔/부산 8부두 남구지역대책위 사무국장[인터뷰]
"공식적으로 실험을 계속하겠다는 이러한 설명회 필요 없을 뿐더러 강력하게 투쟁 이어가겠습니다."

 주한미군이 이 시설의 안전성을 강조했지만 시료 반입을 인정한 만큼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