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대북실무 총괄 비건, 부장관 취임 후 업무시작
입력 2019.12.22 (05:28) 수정 2019.12.22 (05:49) 국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1일(현지시간) 취임 선서를 하고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취임 선서를 하는 비건 부장관의 사진을 올리며 "이제 공식적이다. 스티븐 비건은 신임 국무부 부장관"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오늘 그의 취임 선서를 받아 영광이다. 그는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고 우리의 안보를 보장하는 외교정책의 실행에 있어 우리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적임자"라고 덧붙였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15∼20일 한국과 일본, 중국을 연달아 방문하며 대북대응을 논의하고 귀국했습니다. 그가 중국에 머물던 19일 미 상원이 인준안을 90대3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대북특별대표의 직함을 유지하면서 대북협상을 직접 챙길 것으로 보입니다.

상원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지난 19일 비건 부장관 인준안 통과를 환영하며 낸 성명에서 "비건은 미국의 대북특별대표로 계속 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 언론과 정가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이 상원의원 출마를 위해 내년 상반기 중 자리에서 물러나면 비건 부장관이 장관 대행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대북실무 총괄 비건, 부장관 취임 후 업무시작
    • 입력 2019-12-22 05:28:59
    • 수정2019-12-22 05:49:28
    국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1일(현지시간) 취임 선서를 하고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취임 선서를 하는 비건 부장관의 사진을 올리며 "이제 공식적이다. 스티븐 비건은 신임 국무부 부장관"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오늘 그의 취임 선서를 받아 영광이다. 그는 미국의 이익을 증진하고 우리의 안보를 보장하는 외교정책의 실행에 있어 우리의 모멘텀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적임자"라고 덧붙였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15∼20일 한국과 일본, 중국을 연달아 방문하며 대북대응을 논의하고 귀국했습니다. 그가 중국에 머물던 19일 미 상원이 인준안을 90대3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대북특별대표의 직함을 유지하면서 대북협상을 직접 챙길 것으로 보입니다.

상원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지난 19일 비건 부장관 인준안 통과를 환영하며 낸 성명에서 "비건은 미국의 대북특별대표로 계속 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 언론과 정가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이 상원의원 출마를 위해 내년 상반기 중 자리에서 물러나면 비건 부장관이 장관 대행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