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년간 부산항 노동자 7명 사망…항만 김용균법 추진
입력 2019.12.20 (16:10) 수정 2019.12.23 (16:50) 뉴스9(부산)
 부산 신항 부두에서 20대 청년이 컨테이너 사이에 끼어 숨지는 등 항만 노동자가 잇따라 목숨을 잃자 국회가 '항만 김용균법' 제정을 추진합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은 "현행 산업안전보건법 또는 항만법을 개정하거나 가칭 '항만 김용균법'을 발의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항만 분야에 안전 부분을 강화하고 원청업체 산업재해 책임을 강화해 더이상 항만노동자가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법 제정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 2년간 부산항 노동자 7명 사망…항만 김용균법 추진
    • 입력 2019-12-23 16:47:05
    • 수정2019-12-23 16:50:14
    뉴스9(부산)
 부산 신항 부두에서 20대 청년이 컨테이너 사이에 끼어 숨지는 등 항만 노동자가 잇따라 목숨을 잃자 국회가 '항만 김용균법' 제정을 추진합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은 "현행 산업안전보건법 또는 항만법을 개정하거나 가칭 '항만 김용균법'을 발의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항만 분야에 안전 부분을 강화하고 원청업체 산업재해 책임을 강화해 더이상 항만노동자가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법 제정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