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칠레 시위 배후에 K팝?”…칠레 정부 보고서에 비판 봇물
입력 2019.12.24 (06:15) 국제
칠레 정부가 두 달 넘게 이어지는 칠레 시위의 배후 세력으로 K팝 팬들을 지목하는 보고서를 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각)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문제의 보고서는 칠레 내무부가 작성해 최근 검찰에 제출한 112쪽 분량으로, 일간 라테르세라가 전날 내용을 공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보고서에서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을 도화선으로 칠레 시위가 격화한 지난 10월 18일부터 11월 21일까지 한 달여 동안 소셜미디어 등에서 시위와 관련해 500만 명의 사용자가 쓴 게시물 6천만 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분석한 게시물 중 19.3%가 칠레 밖에서 생산된 것이라며, 시위 초기에 외부 세력이 영향을 미쳤음을 시사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인터넷상에서 주로 영향력을 미친 그룹으로 러시아방송 RT나 베네수엘라 방송 텔레수르, 아르헨티나 좌파 인사들, 칠레 안팎의 유명인 등과 함께 K팝 팬들을 지목했습니다.

보고서는 젊은 인터넷 이용자들이 시위 초기 8일간 400만 건 이상의 리트윗을 통해 시위 동참을 부추겼다며 이들을 'K팝 팬들'이라고 명시했습니다.

이들의 게시물은 정부의 시위 사망자 통계에 의문을 제기하고 인권 침해를 자주 언급하며, 언론의 침묵이나 소셜미디어 차단 등을 비판하는 데 주로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이들 K팝 팬 그룹이 시위 사태의 배후에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비웃거나 비꼬았으며, 일부 대안 언론 매체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 내용이 알려지자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야당 카롤 카리올라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방금 내무장관이 말한 '대단히 정교한 정보'를 확인했다. 망신스럽다"며 "정부는 K팝 팬 등에 책임을 씌우며 국내외적으로 비웃음을 사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다른 야당 하원의원 마르셀로 디아스도 "세금을 엉뚱하게 썼다"며 "우리한테 필요한 건 정책이지 K팝을 범죄자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야당은 내무부에 보고서 책임자가 누군지,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넷상에서도 K팝 팬들을 중심으로 비판과 조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카를라 루빌라르 내무부 대변인은 CNN 칠레와의 인터뷰에서 "폭력 시위를 선도하는 글의 다수가 칠레 밖에서 왔다. 외국 영향력이 컸다"며 보고서 내용을 옹호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칠레 시위 배후에 K팝?”…칠레 정부 보고서에 비판 봇물
    • 입력 2019-12-24 06:15:10
    국제
칠레 정부가 두 달 넘게 이어지는 칠레 시위의 배후 세력으로 K팝 팬들을 지목하는 보고서를 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각)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문제의 보고서는 칠레 내무부가 작성해 최근 검찰에 제출한 112쪽 분량으로, 일간 라테르세라가 전날 내용을 공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보고서에서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을 도화선으로 칠레 시위가 격화한 지난 10월 18일부터 11월 21일까지 한 달여 동안 소셜미디어 등에서 시위와 관련해 500만 명의 사용자가 쓴 게시물 6천만 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분석한 게시물 중 19.3%가 칠레 밖에서 생산된 것이라며, 시위 초기에 외부 세력이 영향을 미쳤음을 시사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인터넷상에서 주로 영향력을 미친 그룹으로 러시아방송 RT나 베네수엘라 방송 텔레수르, 아르헨티나 좌파 인사들, 칠레 안팎의 유명인 등과 함께 K팝 팬들을 지목했습니다.

보고서는 젊은 인터넷 이용자들이 시위 초기 8일간 400만 건 이상의 리트윗을 통해 시위 동참을 부추겼다며 이들을 'K팝 팬들'이라고 명시했습니다.

이들의 게시물은 정부의 시위 사망자 통계에 의문을 제기하고 인권 침해를 자주 언급하며, 언론의 침묵이나 소셜미디어 차단 등을 비판하는 데 주로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이들 K팝 팬 그룹이 시위 사태의 배후에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비웃거나 비꼬았으며, 일부 대안 언론 매체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 내용이 알려지자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야당 카롤 카리올라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방금 내무장관이 말한 '대단히 정교한 정보'를 확인했다. 망신스럽다"며 "정부는 K팝 팬 등에 책임을 씌우며 국내외적으로 비웃음을 사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다른 야당 하원의원 마르셀로 디아스도 "세금을 엉뚱하게 썼다"며 "우리한테 필요한 건 정책이지 K팝을 범죄자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야당은 내무부에 보고서 책임자가 누군지,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넷상에서도 K팝 팬들을 중심으로 비판과 조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카를라 루빌라르 내무부 대변인은 CNN 칠레와의 인터뷰에서 "폭력 시위를 선도하는 글의 다수가 칠레 밖에서 왔다. 외국 영향력이 컸다"며 보고서 내용을 옹호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