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우디, 카슈끄지 살해 관련 5명 사형 선고…왕세자 측근은 석방
입력 2019.12.24 (06:25) 수정 2019.12.24 (06: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의 반정부 성향 언론인 카슈끄지가 터키에서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 사법부가 관련자 5명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작전 책임자로 기소된 사우디 정보기관 2인자는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됐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 포스트의 칼럼니스트로,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해온 자말 카슈끄지.

카슈끄지는 지난해 10월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총영사관을 방문했다가 살해됐습니다.

사우디에서 비밀리에 급파된 요원들의 소행이라는 사실이 터키 측의 폭로로 드러났습니다.

[에르도안/터키 대통령/지난해 11월 : "모든 증거들은 카슈끄지가 야만적인 살인의 희생자라는 것을 보여 줍니다."]

사우디 사법부가 어제 이 사건 관련자 가운데 현장 팀장을 비롯한 요원 5명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카슈끄지를 납치해 고문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없앤 죄가 인정됐습니다.

[알 샤알란/사우디 법무부 대변인 : "살인에 직접 가담한 5명에게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또 사건을 은폐한 조력자 3명에게는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사우디는 사법부는 그러나 살해가 처음부터 계획된 게 아니라 요원들의 판단으로 현장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이에 따라 이 작전의 책임자로 기소된 사우디 정보기관 2인자이자 왕세자의 측근인 아흐메드 알아시리는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됐습니다.

또 왕세자 수석 보좌관이었던 사우드 알 카흐타니는 이번 사건으로 미국 정부의 제재 명단에 올랐지만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사우디, 카슈끄지 살해 관련 5명 사형 선고…왕세자 측근은 석방
    • 입력 2019-12-24 06:27:45
    • 수정2019-12-24 06:36:05
    뉴스광장 1부
[앵커]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의 반정부 성향 언론인 카슈끄지가 터키에서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 사법부가 관련자 5명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작전 책임자로 기소된 사우디 정보기관 2인자는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됐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 포스트의 칼럼니스트로,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해온 자말 카슈끄지.

카슈끄지는 지난해 10월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총영사관을 방문했다가 살해됐습니다.

사우디에서 비밀리에 급파된 요원들의 소행이라는 사실이 터키 측의 폭로로 드러났습니다.

[에르도안/터키 대통령/지난해 11월 : "모든 증거들은 카슈끄지가 야만적인 살인의 희생자라는 것을 보여 줍니다."]

사우디 사법부가 어제 이 사건 관련자 가운데 현장 팀장을 비롯한 요원 5명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카슈끄지를 납치해 고문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없앤 죄가 인정됐습니다.

[알 샤알란/사우디 법무부 대변인 : "살인에 직접 가담한 5명에게 사형이 선고됐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또 사건을 은폐한 조력자 3명에게는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사우디는 사법부는 그러나 살해가 처음부터 계획된 게 아니라 요원들의 판단으로 현장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이에 따라 이 작전의 책임자로 기소된 사우디 정보기관 2인자이자 왕세자의 측근인 아흐메드 알아시리는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됐습니다.

또 왕세자 수석 보좌관이었던 사우드 알 카흐타니는 이번 사건으로 미국 정부의 제재 명단에 올랐지만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