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11시간째 무제한토론…주호영·김종민·권성동 찬반토론
입력 2019.12.24 (09:32) 수정 2019.12.24 (09:4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 의원들은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11시간 넘게 필리버스터, 무제한토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유진 기자, 지금도 무제한 토론은 계속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네, 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3번째 차례로 나섰는데요.

세시간 째 선거법 반대 토론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권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 건에 필리버스터를 허용하지 않고, 선거법 찬성 무제한 토론도 허용하는 등 국회법 취지에 어긋나게 국회를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무제한토론은 어젯밤 9시 50분쯤부터 시작됐는데요.

첫 주자였던 한국당 주호영 의원은 4시간을 쉬지 않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주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불법 사보임, 상임위 숙의 기간 미달 등으로 민주당이 "70년 넘게 쌓아온 민주주의를 일거에 무너뜨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무제한 토론 주자로 나선 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었습니다.

2016년 테러방지법 무제한 토론에는 반대 측만 신청했었는데요.

민주당은 법안 상정의 정당성을 설명하기 위해 무제한 토론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정치개혁특위 때부터 1년여간 선거법 합의를 거부해왔다면서, 주 의원보다 30분 더 긴 4시간 반동안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앵커]

한국당은 어떻게든 선거법을 막겠다는 건데, 필리버스터만 하고 있는건 아니죠?

[기자]

네, 다양한 방식의 여론전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잠시 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어제 문 의장이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허용하지 않고, 안건 순서를 바꿔 선거법을 기습 상정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국회의장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선거에 눈이 멀어 좌파 독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이번 주말에도 대규모 장외집회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 아침 입원했습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황 대표가 2주간의 국회 로텐더홀 농성으로 피로가 누적돼 입원했다면서, 당분간 농성을 중단할 것같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도 조금 전부터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시작했는데요.

본회의에 상정된 선거법 뿐 아니라, 공수처법 등 남은 패스트트랙 안건들과, 헌법불합치 결정을 받아 개정이 시급한 법안, 민생법안 등의 처리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국회 11시간째 무제한토론…주호영·김종민·권성동 찬반토론
    • 입력 2019-12-24 09:35:45
    • 수정2019-12-24 09:45:39
    930뉴스
[앵커]

여야 의원들은 선거법 개정안을 놓고 11시간 넘게 필리버스터, 무제한토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유진 기자, 지금도 무제한 토론은 계속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네, 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3번째 차례로 나섰는데요.

세시간 째 선거법 반대 토론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권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 건에 필리버스터를 허용하지 않고, 선거법 찬성 무제한 토론도 허용하는 등 국회법 취지에 어긋나게 국회를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무제한토론은 어젯밤 9시 50분쯤부터 시작됐는데요.

첫 주자였던 한국당 주호영 의원은 4시간을 쉬지 않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주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불법 사보임, 상임위 숙의 기간 미달 등으로 민주당이 "70년 넘게 쌓아온 민주주의를 일거에 무너뜨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서 무제한 토론 주자로 나선 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었습니다.

2016년 테러방지법 무제한 토론에는 반대 측만 신청했었는데요.

민주당은 법안 상정의 정당성을 설명하기 위해 무제한 토론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정치개혁특위 때부터 1년여간 선거법 합의를 거부해왔다면서, 주 의원보다 30분 더 긴 4시간 반동안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앵커]

한국당은 어떻게든 선거법을 막겠다는 건데, 필리버스터만 하고 있는건 아니죠?

[기자]

네, 다양한 방식의 여론전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잠시 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어제 문 의장이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허용하지 않고, 안건 순서를 바꿔 선거법을 기습 상정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국회의장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선거에 눈이 멀어 좌파 독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이번 주말에도 대규모 장외집회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 아침 입원했습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황 대표가 2주간의 국회 로텐더홀 농성으로 피로가 누적돼 입원했다면서, 당분간 농성을 중단할 것같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도 조금 전부터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시작했는데요.

본회의에 상정된 선거법 뿐 아니라, 공수처법 등 남은 패스트트랙 안건들과, 헌법불합치 결정을 받아 개정이 시급한 법안, 민생법안 등의 처리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